> 부동산 > 건설

한화건설, 9000억 규모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참여한다

최고 69층 '포레나' 아파트 건립…2023년 착공

  • 기사입력 : 2020년07월03일 16:26
  • 최종수정 : 2020년07월03일 16: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한화건설은 자사가 주관사로 나선 한화계룡컨소시엄이 총 사업비 9000억원 규모인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의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은 대전시 동구 정동과 소제동 일대 재정비촉진지구 92만㎡ 중 대전역에 인접한 복합 2-1구역 상업복합용지 약 3만㎡를 복합개발하는 사업이다. 한화계룡컨소시엄은 연면적 35만㎡, 총사업비 9000억원 규모의 주거·판매·업무·문화·숙박 등 복합시설을 건립한다.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조감도 [자료=한화건설]

한화건설은 사업 주관사로 한화역사, 한화에스테이트 등 한화그룹 계열사와 계룡건설을 비롯한 지역건설사 및 하나금융그룹과 컨소시엄을 맺고 공모에 참여했다.

한화계룡컨소시엄은 사람, 세상, 미래, 도시를 잇는 유-링크(U-Link)를 주제로 사업을 제안했다. 대전역 철도 노선을 기준으로 좌우로 나눠진 도시 축을 복원하는 게 목적이다. 이를 위해 중앙로부터 대전역, 광장과 역사공원까지 이어지는 연계 동선과 스카이라인(도시의 마천루와 하늘이 닿는 윤곽선)을 계획했다. 대전역 대합실에서 사업부지를 관통해 환승센터 부지까지 연결하는 공중보행통로도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최고 69층 규모의 '포레나' 브랜드 아파트가 건립된다. 호텔과 오피스, 컨벤션 시설을 포함한 다양한 문화시설도 들어서며 개발이 완료되면 대전 원도심이 '신 경제 중심지'로 탈바꿈할 것으로 보인다.

한화건설은 한국철도공사와 사업계획 및 인허가, 건설 및 운영관리 등 사업추진과 관련된 사항에 대해 협상을 진행한다. 이후 오는 10월경 사업 협약을 체결한 다음 2023년부터 본격적인 착공에 들어간다.

한화건설은 작년에도 총 사업비 1조8000억 규모의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사업의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 이 사업은 서울시 중구 봉래동 2가 122번지 일대 코레일 부지를 서울역과 연계 개발하는 사업이다. 컨벤션, 오피스, 호텔이 들어서 '강북의 코엑스' 사업으로 이목을 끌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