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삼성디스플레이, 텃밭 위협에 긴장...중국 OLED 갤럭시폰 탑재될까

CSOT, 가격 경쟁력으로 삼성 갤럭시 중저가폰에 납품 도전
계열사라도 안심 못 해..."무너지는 것 시간문제"

  • 기사입력 : 2020년07월04일 06:04
  • 최종수정 : 2020년07월04일 06: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스마트폰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강자인 삼성디스플레이가 긴장하고 있다. 텃밭인 삼성전자 스마트폰까지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의 OLED 납품 도전이 이어지고 있어서다.

4일 디스플레이업계에 따르면 중국 디스플레이업체인 CSOT가 삼성전자 중저가 스마트폰용 OLED 납품을 시도하고 있다. CSOT는 앞선 신뢰성 테스트 단계에서 탈락했지만 올 3분기 재도전에 나설 예정이다.

◆중국 업체, 가격 경쟁력으로 삼성폰에 납품 시도

중저가폰용이지만 중국 업체가 삼성전자 스마트폰에 OLED를 탑재할 것이란 소식은 업계를 놀라게 했다. 액정표시장치(LCD)는 중국 기업이 납품했어도 OLED 만큼은 삼성디스플레이가 전담해 왔기 때문이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서 삼성전자의 신제품인 갤럭시 S20이 전시되고 있다. 갤럭시 S20은 5G모델로 출시됐으며 오는 20일부터 예약판매를 시작한다. 2020.02.13 alwaysame@newspim.com

게다가 CSOT는 스마트폰 OLED 시장에선 후발주자다. 글로벌 스마트폰 OLED 시장에선 삼성디스플레이가 압도적 1위(올 1분기 매출 기준)로 LG디스플레이, BOE가 뒤를 잇고 있다.

전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시장에서도 상황은 비슷하다. 삼성디스플레이, 중국 BOE, 티안마가 상위권이다. 

BOE 조차도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2위 화웨이에는 OLED를 공급하고 있지만 삼성전자는 뚫지 못했다. 삼성전자에는 LCD만 납품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CSOT가 삼성디스플레이 자리를 비집고 들어온다는 소식은 다소 충격적일 수밖에 없는 셈이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낮은 가격 조건을 제시했음에도 CSOT가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1위인 삼성전자에 납품한다는 이력을 확보하기 위해 받아들인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 공급사로 들어가게 되면 일정 수준 품질과 수율이 보장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BOE에도 제안이 갔지만 단가가 맞지 않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아직 신뢰성 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한 데다 이를 통과 하더라도 수율이 맞아야 해 최종 탈락할 가능성도 있다. 

디스플레이 업계 한 관계자는 "최근 갤럭시M51 모델에 CSOT가 디스플레이를 납품한다는 이야기가 나왔지만 아직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라며 "조만간 진행될 신뢰성 테스트 통과 여부부터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 지원 등에 업고 공세...삼성디스플레이 점차 밀려

CSOT가 삼성전자 스마트폰에 탑재된다 하더라도 삼성디스플레이가 당장 위기를 맞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내 삼성디스플레이 독점 시장이 깨진다는 데 상징성이 있다. 중국 업체들이 들어오기 시작하면 삼성디스플레이 입지가 줄어드는 것이 시간문제라 긴장감을 가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 업계 중론이다.

삼성전자 다음으로 삼성디스플레이가 주력으로 했던 애플 아이폰 OLED도 BOE가 계속 납품을 시도하고 있다. BOE가 최근 품질 테스트에서 떨어졌지만 삼성디스플레이 입장에선 중국 업체들의 잇단 도전이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지금까지는 품질이나 가격 측면에서 삼성디스플레이가 더 우세하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중국 업체들이 자국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아 영향력을 키워나가면서 상황이 달라지고 있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업체별 스마트폰 OLED 시장점유율 추이. [자료=옴디아] 2020.07.03 sjh@newspim.com

지난 2018년까지만 해도 대부분이었던 삼성디스플레이의 스마트폰 OLED 시장 점유율(매출 기준)은 지난해 85%대로 10%포인트 가량 떨어졌고, 올 1분기는 84%로 소폭 줄었다.

앞으로 이같은 분위기는 가속화될 전망이다. 시장조사 업체 디스플레이서플라이체인컨설턴트(DSCC)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2024년 글로벌 모바일 OLED 패널 생산능력에서 중국이 점유율 50%로 한국(49%)을 넘어설 것이란 분석을 내놨다. 이는 사실상 삼성디스플레이의 입지가 대폭 줄어든다는 것을 뜻하는 셈이다.

또한 최근 CSOT는 일본 디스플레이 업체 JOLED에 200억 엔(약 2300억원)을 투자하고 지분 11% 정도를 확보하는 제휴를 맺고 OLED 시장 공략에 고삐를 죄고 있다. 이 가운데 JOLED는 삼성디스플레이 등을 상대로 자사 특허 기술을 침해했다며 미국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수익성 확보 목표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감싸줄 수 만은 없어

상황이 이렇지만 삼성전자 입장에서도 스마트폰 수익성을 확보해야 하는 목표가 있어 삼성디스플레이를 감싸줄 수 만은 없는 입장이다. 

삼성전자는 그간 프리미엄폰을 중심으로 수익을 내 왔으나 최근 가성비 좋은 중저가폰에 대한 시장 니즈가 늘자 저렴한 온라인 전용 브랜드를 출시하고 중저가 모델 물량을 확대하고 있다. 중저가폰 시장은 중국 업체들이 이미 상당수 차지한 상황이라 경쟁이 치열하다.

이런 가운데 탑재 디스플레이도 LCD에서 OLED를 선택하는 비중이 점차 늘고 있어 삼성전자 입장에서는 원가 절감이 절실하다. LCD와 달리 백라이트 없이 빛을 낼 수 있는 OLED는 스마트폰 두께를 얇게 만드는데 유리해 프리미엄폰 위주로 탑재됐다.

애플도 상황이 삼성전자와 비슷하다. 여러 공급사를 확보할수록 가격 협상에서 유리해 중국 기업들의 샘플을 계속 받아보고 있다. 

대응책은 기술 격차뿐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프리미엄 OLED와 함께 폴더블 디스플레이 영역을 넓혀 격차를 벌려간다는 방침이다.

김기현 스톤파트너스 이사는 "중국 업체들이 삼성디스플레이 자리를 계속해서 넘보고 있어 입지가 점차 줄어들 수 있다"며 "다만 OLED 투자에 대한 감가상각이 거의 끝나 가격 협상의 여유가 있는 상황인데다 중국 기업들이 따라오지 못 하는 분야에서 기술차이를 벌려나가고 있어 쉽게 무너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