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넷플릭스도 K-웹툰 열풍…오리지널 시리즈로 '월드 클라쓰'

  • 기사입력 : 2020년07월03일 08:50
  • 최종수정 : 2020년07월03일 17: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국내 드라마 시장을 뒤흔든 K-웹툰이 이제 전 세계로 진출했다.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계 공룡으로 불리는 넷플릭스가 K-웹툰을 원작으로 한 오리지널 제작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 좀비물부터 스릴러까지…넷플릭스도 K-웹툰 홀릭

이미 국내 드라마 시장에서 웹툰은 매력적인 드라마 소재로 꼽힌다. 탄탄한 스토리와 장르의 한계를 뛰어넘는 소재로 인해 그간 많은 웹툰이 드라마, 혹은 영화로 재탄생했다. 그리고 실제로 웹툰 원작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 '쌍갑포차' '이태원 클라쓰' 역시 좋은 성적과 호평을 받기도 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넷플릭스 로고 [사진=넷플릭스] 2020.07.02 alice09@newspim.com

국내에서는 이미 정평 난 웹툰이 이제는 OTT계 공룡으로 불리는, 가장 많은 이용자를 거느리고 있는 넷플릭스에서도 눈독을 들이기 시작했다. 넷플릭스느 지난해 '좋아하면 울리는'을 통해 이미 한 차례 오리지널 시리즈를 제작했다.

이후 넷플릭스는 '지옥' '스위트 홈' '지금, 우리 학교는' 'D.P.'까지 다양한 소재와 장르를 기반으로 한 웹툰을 오리지널 시리즈로 제작한다고 밝혔다. 이 중 '스위트 홈'은 지난해 12월 제작을 확정, 현재 촬영을 진행 중이다.

'스위트 홈'은 지난 2017년 네이버웹툰에서 연재를 시작, 금요웹툰 최상위권을 차지하며 5억뷰에 육박하는 누적 조회수를 기록하는 인기작이다. 가족을 잃고 이사 간 아파트에서 은둔형 외톨이 생활을 하던 고등학생 현수가, 욕망과 욕심이 반영되어 기괴한 괴물이 된 사람들에 맞서는 어드벤처 스릴러물로 인기를 끌었다.

특히 tvN '도깨비' '미스터 션샤인' 이응복 PD가 제작에 나섰고 송강, 이진욱, 이시영, 이도현, 김남희, 고민시, 박규영, 고윤정, 김갑수, 김상호 등 신예와 베테랑 연기자들의 조합이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 주동근 작가의 좀비물 '지금, 우리 학교는' 역시 제작이 확정됐다. 좀비 바이러스가 퍼진 도시 속 한 고등학교에 고립된 이들과 그들을 구하려는 자들이 극한의 상황을 겪는 이야기를 담는다.

영화 '완벽한 타인' 이재규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윤찬영, 박지후, 조이현, 로몬, 유인수 등 신예로 구성된 출연진이 합류하면서 새로운 루키도 발견될지 벌써부터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로 제작되는 웹툰 '지옥'과 'D.P.' [사진='지옥' 웹툰 캡처, 넷플릭스] 2020.07.02 alice09@newspim.com

넷플릭스가 오리지널 시리즈로 만드는 웹툰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웹툰 '송곳'의 최규석 작가의 작화와 영화 '부산행' 연상호 감독이 스토리를 맡아 화제가 된 '지옥'도 시리즈물로 재탄생된다.

김보통 작가의 인기 웹툰 'D.P.'도 넷플릭스의 선택을 받았다. 해당 작품은 문체부 주관 최고의 만화상 '오늘의 우리만화상'을 수상하며 데뷔와 동시에 크게 주목받은 작가의 작품으로, 'D.P-개의 날'이 원작이다.

군 헌병대 군무이탈 체포조 D.P.(Deserter Pursuit)라는 신선한 소재로 군내 가혹행위와 인권 문제를 사실적으로 그려내며 누적 조회수 약 1000만 뷰를 넘긴 히트작이다. 이 작품은 영화 '차이나 타운' '뺑반'의 한준희 감독이 연출을 맡고, 각본은 한 감독과 김보통 작가가 공동작업해 더욱 탄탄하고 빠른 스토리를 전개할 예정이다.

◆ 넷플릭스의 K-웹툰 시장 공략…"다양한 장르와 포맷 보유"

이처럼 넷플릭스는 하반기에만 4개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오리지널 시리즈 제작에 나서면서 K-웹툰 시장 공략에 나섰다. 앞서 '좋아하면 울리는' '인간수업' 시리즈로 흥행을 맛보면서 전 세계 이용자를 사로잡는데 성공했다.

또 국내 웹툰은 좀비, 스릴러, 공포, SF 등의 다채로운 소재와 장르가 있기 때문에, 넷플릭스가 오리지널 시리즈 제작시 추구하는 '다양성과 재미'에 부합하기도 한다. 또 탄탄한 스토리 라인과 마니아층까지 확보된 콘텐츠이기에 자연스레 이용자수를 늘릴 수 있는 하나의 기회가 되는 셈이다.

넷플릭스 측 역시 K-웹툰 공략에 이유에 대해 국내 웹툰이 가진 다양한 장르와 소재, 그리고 포맷을 꼽았다. 이 관계자는 "넷플릭스는 전 세계의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시청자들에게 소개하고 최고의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웹툰들을 비롯해 다양한 장르와 포맷에 걸친 훌륭한 이야기를 많이 보유하고 있는 만큼, 전 세계 190개국의 넷플릭스 회원들이 즐길 수 있는 좋은 작품을 발굴하고 제작하기 위해 많으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