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장애인·고령자도 여행 가능하도록…문체부 '2021년 열린관광지' 공모

2022년까지 총 100개소 조성 계획…올해 추가 23개소

  • 기사입력 : 2020년07월02일 10:11
  • 최종수정 : 2020년07월02일 10: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와 함께 '2021년 열린관광지'를 공모한다.

2015년부터 시작된 '열린관광지' 사업은 장애인, 고령자, 영유아 동반가족, 임산부 등 이동 취약 계층의 불편을 해소하고 맞춤형 관광 콘텐츠 개발, 온·오프라인을 통한 무장애 정보 제공 강화 등을 통해 전 국민의 관광 활동 여건을 동등하게 만들기 위한 사업이다.

[세종=뉴스핌] 이한결 기자 =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문화체육관광부. 2019.12.12 alwaysame@newspim.com

문체부는 이 사업을 통해 2022년까지 열린관광지 총 100개소를 조성할 계획이다. 2019년까지 49개소가 조성됐고 2020년에는 열린관광지 23개소를 추가로 선정해 현재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공모는 광역·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오는 27일부터 8월 12일까지 신청 접수를 진행하며 열린관광지 20곳을 선정한다. 예년과 다르게 정성 평가(현장 평가)의 문항을 세분화하고 평가 배점 비율을 높였다. 전문가들이 관광지점별로 이용시설, 편의시설, 주요 동선, 경사로 등을 직접 점검하고 관광지 본연의 매력을 중심으로 평가할 계획이다.

이번 공모에 선정되면 '예비 열린관광지'로서의 자격을 취득하고 ▲맞춤형 상담 ▲주요 관광시설·편의시설, 경사로, 보행로 등 시설 개·보수 ▲체험형 관광콘텐츠 개발 ▲나눔여행 등 온·오프라인 홍보 ▲관광지 종사자·공무원 대상 교육 등을 지원받는다. 그리고 본격적인 조성 사업 완료 후에는 열린관광지로 거듭나게 된다.

상세한 공모 내용과 신청 양식은 문체부 홈페이지 '알림' 게시판과 관광공사 홈페이지 '열린관광지 정보교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업 설명회는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방역 지침을 잘 준수하는 가운데 13일 오후 2시 원주 인터불고 호텔 1층 장미홀에서 열리며 사전 신청 후 참여할 수 있다.

문체부 관계자는 "2021년부터는 추가적으로 무장애 관광정보 통합 웹페이지를 구축해 관광지의 장애인용 화장실 설치 여부, 경사도 정보, 휠체어 대여 여부 등 무장애 관광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강화하고 이미 조성된 열린관광지도 계속 모니터링해 고장 나거나 파손된 시설들을 추가로 보수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며 "'열린관광지'는 전 국민의 관광향유권을 보장하고 고령사회에 대비해 관광 환경을 정비하는 중요한 사업인만큼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