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구현모 KT 대표 "B2B는 5G 기회의 땅...타 산업과 윈윈할 것"

'GTI 서밋 2020'서 글로벌 온라인 기조연설...'5G 현주소와 전략' 주제

  • 기사입력 : 2020년07월02일 09:23
  • 최종수정 : 2020년07월02일 09: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지금까지는 모바일 통신이 기업대 고객 거래(B2C) 중심이었다면, 5세대(5G) 이동통신의 중심은 기업대 기업 거래(B2B)로 전환될 것입니다. 5G는 단순한 네트워크가 아니라 인공지능(AI)·빅데이터·클라우드와 함께 결합해 폭발적인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플랫폼입니다. KT가 5G로 다른 산업의 혁신을 이끌어 내겠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구현모 대표의 기조연설 영상이 GTI 서밋 2020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중계되고 있는 모습. [사진=KT] 2020.07.02 abc123@newspim.com

KT 구현모 대표이사 사장이 글로벌 무대에서 전 세계 통신업계 리더들을 대상으로 5G 기회의 땅은 B2B에 있다고 역설했다.

KT는 구 대표가 1일 저녁(한국시간) 'GTI 서밋(summit) 2020'에서 '5G 현주소와 전략'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고 2일 밝혔다.

'GTI 서밋'은 GTI 주최의 행사로 매년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 주관의 모바일월드콩그레스, 세계 최대 모바일 박람회(MWC)의 파트너 프로그램으로 함께 진행돼 왔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2월 MWC 바로셀로나가 전격 취소된 것에 이어 MWC 상하이도 개최가 무산되면서, 6월 30일부터 7월 2일까지 3일간 진행되는 온라인 형태의 이벤트 'GSMA 쓰라이브(Thrive)'로 대체 진행됐다.

'GTI 서밋 2020'도 GSMA 쓰라이브 행사의 일환으로 '모두를 위한 5G(The 5G for ALL)'를 주제로 1일 저녁과 2일 오후에 걸쳐 이틀간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GTI 서밋 기조연설자로 참여한 구현모 대표의 발표 영상은 행사 첫날인 1일에 온라인 중계됐으며, 이날 구 대표와 함께 GTI 의장 크레이그 에를리히,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사무총장 자오호우린, GSMA 사무총장 마츠 그란리드, 차이나모바일 최고경영자(CEO) 동신, NTT도코모 CEO 요시자와 카즈히로 등이 자리했다.

구 대표는 이날 기조연설에서 한국에서 5G 상용화 1년이 지난 현재 B2C 시장을 공략하고 있지만, 결국은 B2B 시장에서 비전을 만들어야 한다고 운을 땠다.

5G의 B2B 시장은 다양한 산업 영역에서 수없이 많은 차별화된 서비스가 탄생할 수 있는 블루오션이라는 설명이다. 또한, 기업 고객은 통신서비스를 최종 소비재가 아니라 설비 투자와 인프라 고도화의 요소로 보기 때문에 서로가 윈윈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5G기반 디지털 혁신(DX)을 통해 기업의 생산성을 높이고 다른 산업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며, KT가 발굴한 다양한 5G B2B 적용사례를 공유했다.

구 대표는 "5G는 네트워크를 뛰어넘는 플랫폼이라는 시각으로 여러 사업자 및 소비자들과 함께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내는 것이 통신사업자들의 역할"이라며 "세계 최초 5G를 주도해온 차별화된 기술력과 다양한 적용사례를 발굴해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KT가 5G B2B 영역의 무한한 가능성을 실현해 보이겠다"고 강조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