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GC녹십자, 대상·CJ 출신 임승호 부사장 신규 선임

  • 기사입력 : 2020년07월01일 13:59
  • 최종수정 : 2020년07월01일 14: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신규 임원으로 임승호 부사장을 영입했다고 1일 밝혔다.

임승호 부사장은 부산대학교 미생물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미생물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임승호 부사장 [사진= GC녹십자]

이후 대상에서 제품의 생산 및 품질 개선 업무를 주도했으며, 최근까지 CJ제일제당에서 바이오 부문 생산본부장을 역임했다.

GC녹십자는 임 부사장이 향후 공장 관리체계 개선을 통해 생산 공정의 효율성을 높이는데 중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 설명했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제품의 품질과 생산성 증대를 위해 관련 분야의 역량을 갖춘 최고의 전문가를 영입했다"고 말했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