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전자발찌 차고 고등학교 인근서 음란행위 30대 입건

  • 기사입력 : 2020년07월01일 12:49
  • 최종수정 : 2020년07월01일 12: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청주=뉴스핌] 이주현 기자 = 1일 오전 8시 20분쯤 충북 청주시 서원구 성화동의 한 고등학교 인근 육교에서 전자발찌를 찬 채 자위행위를 한 30대 남성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 로고 [사진=뉴스핌DB] 2020.07.01 cosmosjh88@naver.com

청주흥덕경찰서 등에 따르면 A(34) 씨는 현장에서 도주하려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cosmosjh88@naver.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