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통일부 "2분기 탈북민 12명 사상최저…'北 국경폐쇄' 영향"

지난해 2분기 320명보다 96% 급감

  • 기사입력 : 2020년07월01일 12:23
  • 최종수정 : 2020년07월01일 12: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통일부는 1일 올해 2분기(4~6월) 탈북민 수가 사상 최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지난 1월 말부터 북중 국경을 폐쇄한 것이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올해 2분기 입국 탈북민 수는 잠정 12명"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지난 2003년부터 탈북민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이번 2분기 12명 수치는 지난해 같은 기간 320명보다 무려 96% 급감한 것이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사진=뉴스핌 DB]

여 대변인은 그러면서 "현재 가장 큰 원인으로 볼 수 있는 것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관련국들의 국경폐쇄가 있었다"며 "이로 인한 인원 이동이 어렵기 때문에 입국 탈북민 숫자가 급감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는 탈북민 정착지원금 예산 삭감에 대해서는 "기존에 책정된 예산안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입국 탈북민 숫자가 급감할 것으로 예상되고 이에 따라 올해 책정된 탈북민 정착지원 예산도 자연스럽게 불용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따라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인 위기 극복 노력에 통일부가 적극 동참하는 차원에서 지난 5월부터 예산 당국과 협의해 오면서 삭감·감액 편성했다"고 부연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