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컬처톡] '렌트', 내일이 없어서 누구든 사랑하기에 충분하다

  • 기사입력 : 2020년07월01일 14:30
  • 최종수정 : 2020년07월09일 09: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뮤지컬 '렌트'가 9년 만에 돌아왔다. 이번 공연 역시 화려한 캐스팅과 가치있는 메시지로 오래도록 사랑받은 이유를 증명했다.

현재 디큐브아트센터에서 뮤지컬 '렌트'가 공연 중이다. 코로나19로 전세계가 어려움에 빠진 시기, '내일이 없는 것처럼' 사랑하고 실천하는 가난한 예술가들의 이야기가 주는 감동은 특별하다. 오종혁, 장지후, 아이비, 김수하, 전나영, 민경아, 정원영, 배두훈, 김호영, 김지휘 등 무려 1300대 1이라는 경쟁률을 뚫고 캐스팅된 베테랑 배우들이 이제는 오랜 고전과도 같은 이야기를 힘있게 끌고 나간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2020 '렌트' 공연 장면 [사진=신시컴퍼니] 2020.07.01 jyyang@newspim.com

◆ 작품도 넘버도 배우들도…숨길 수 없는 '이름값'

'렌트'는 푸치니의 오페라 '라보엠(La Bohême)'을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뉴욕 이스트 빌리지에 모여사는 가난한 예술가들의 삶을 그렸다. 퇴물 로커 로저(장지후)와 마약에 중독된 미미(김수하), 공연 예술가 모린(전나영), 병으로 죽어가면서도 모두에게 희망을 전해주는 엔젤(김지휘), 대학교수 콜린(안효진)은 재개발로 거주지가 철거 위기에 처한다. 마크(정원영)는 이들의 삶을 다큐멘터리로 제작하고 친구들은 사랑과 우정, 삶과 죽음을 겪어내며 'No Day But Today'라는 '렌트'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오디션 당시 '프로 무대 3개 이상 참여'라는 조건이 있었던 만큼, 이 작품을 위해 모인 배우들은 저마다 화려한 경력을 갖춘 실력자들이다. 로저 역의 장지후는 안정적인 창법과 섬세한 연기로 로저의 메마른 내면을 표현한다. 미미 역을 맡은 김수하는 업계의 라이징스타답게 입이 떡 벌어질 만큼 놀라운 기량으로 무대를 장악한다. 미미의 대표넘버 'Out Tonight'에서는 특유의 불나방같은 매력이 순식간에 객석을 사로잡는다. 마크 역의 정원영은 다큐멘터리를 찍는 설정을 통해 '렌트' 전체의 극 해설자를 자처한다. 다소 정신없고 에너지가 넘치는 가운데서도 관객들이 중심을 잃지 않도록 역할을 톡톡히 한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2020 '렌트' 공연 장면 [사진=신시컴퍼니] 2020.07.01 jyyang@newspim.com

김지휘는 엔젤 역을 맡아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매력을 어필한다. 가늘고 긴 팔다리로 능숙하게 율동을 하며 무대를 누빈다. 크리스마스 코스튬을 입은 귀여운 비주얼은 누가봐도 '엔젤'같다. 1막에서 엔젤의 사랑스러움이 부각되는 만큼 2막에서 비극성도 짙어진다. 가장 충격적인 인물은 전나영의 모린이다. 친구들의 부당한 처지를 어필하기 위한 공연에서 또라이라는 말이 부족할 정도의 4차원 매력을 보여준다. 어리둥절하던 객석은 순식간에 그의 '똘끼'에 빠져든다.

◆ 강력한 넘버의 힘과 함께…'렌트'가 삶과 죽음을 받아들이는 방식

'렌트'가 이토록 오래도록 사랑받는 가장 큰 이유는 바로 명넘버의 힘이다. 이미 많은 이들에게 친숙한 'Seasons of Love'부터 'One Song Glory' 'Another Day' 'I'll Cover You' 'La Vie Boheme' 등 주옥같은 가사와 메시지를 지닌 음악이 무대에 가득하다. 특히 전직 로커인 로저가 부르는 록 넘버, 괴짜 모린을 설명하면서 부르는 탱고 등 캐릭터의 특징을 음악의 장르로 다양하게 변주해 녹여낸 점이 더없이 특별하게 느껴진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2020 '렌트' 공연 장면 [사진=신시컴퍼니] 2020.07.01 jyyang@newspim.com

가난과 에이즈, 마약에 찌들어 희망이 없는 젊은이들은 그래도 사랑하며 살아간다. 내일이 없어도, 오히려 내일이 없어서 누구든 지금 당장 사랑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교훈이 시종일관 극 전체에 흐른다. 로저도, 미미도, 엔젤도 마치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처럼 언제 어떻게 될지 모르는 처지다. 무엇도 재거나 따지지 않고 모두를 사랑할 이유가 충분하다는 귀중한 메시지다. 오는 8월 23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