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삼성전자 "코로나19에 IFA2020 불참"...LG전자 "참가 검토"

삼성전자, 미디어 컨퍼런스 행사 등으로 대체 계획
LG전자, 참여 가능성 높아

  • 기사입력 : 2020년06월30일 15:31
  • 최종수정 : 2020년06월30일 15: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삼성전자가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에 따라 유럽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IFA2020'에 불참하기로 했다. LG전자는 아직 최종 결정을 하지 않았지만 참가할 확률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가전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내부 회의를 거쳐 올해 9월 개최가 예정된 IFA2020에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하고 주최 측에 이 같은 사실을 통보했다.

갤럭시폴드를 체험하기 위해 IFA 삼성전자 전시관에 줄 서 있는 사람들 [사진=나은경 기자]

매년 하반기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CES,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MWC와 더불어 세계 3대 가전·IT 전시회로 꼽힌다. 매년 10만명 이상이 참가할 만큼 큰 규모를 자랑한다.

다만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행사기간과 규모가 대폭 축소됐다. 통상 일주일간 진행되던 행사 기간은 오는 9월 3일부터 5일까지 총 3일로 줄어들었다. 참여 인원도 하루 1000명으로 제한되며 일반인의 관람 역시 불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임직원들의 안전 문제 등을 고려해 불참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다만 행사 기간 미디어 컨퍼런스를 진행하고 온라인을 통해 영상을 공개하는 등 대체 홍보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대외여건으로 부득이하게 불참을 결정했다"며 "대신 미디어 컨퍼런스 개최 등 전시 불참에 따른 차질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LG전자는 이번 IFA2020에 참가하는 쪽으로 무게를 두고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아직 최종 확정되진 않았지만 (참가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