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남해안 일대, 글로벌 해양 레저관광지로 육성...20.5조 투입

국토부, 남해안권 발전종합계획 변경안 심의·의결
생산유발효과 45.7조, 신규고용 창출효과 30만명 기대

  • 기사입력 : 2020년06월30일 11:00
  • 최종수정 : 2020년06월30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서남해안권이 사업비 총 20조5000억원이 투입돼 글로벌 해양 레저관광지로 육성된다. 섬과 바다, 갯벌 등 우수한 자연생태 자원이 적극 활용된다.

국토부는 오는 2030년까지 남해안의 장기적인 발전방향을 제시하는 남해안권 발전종합계획 변경안을 심의, 의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해안권 연계에 의한 광역관광벨트 형성 구상도<자료=국토부>

이번 사업에는 총 20조5495억원이 투입된다. 생산유발효과 45조7192억원, 신규고용 창출효과가 30만명에 달할 것이란 게 국토부 설명이다.

우선 남해안 광역 관광루트를 동북아의 새로운 관광거점으로 조성한다. 주요 사업은 ▲자연경관을 활용한 섬관광 ▲역사·문화자원을 기반으로 한 관광지대 육성 ▲폐교 등 유휴시설을 활용한 관광 명소화 ▲통합관광브랜드 개발·홍보 등이다.

마리나 조성과 해양레포츠로 해양레저 관광을 활성화하고 휴양, 레저 기능을 갖춘 복합형 패키지 공간도 만든다.

또 조선, 화학, 철강 등 기존 남해안의 주력산업을 4차 산업혁명과 접목해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육성한다. 주요 내용으로는 무인기 종합타운 조성, 친환경 해양산업 육성, 글로벌 항만·물류거점 조성 등이다.

지역별로는 서남해안권인 목포, 장흥, 강진, 해남, 영암 등은 글로벌 해양레저관광지로 조성된다. 남도문화권인 여수, 순천, 광양, 고흥 등은 문화예술밸트, 신소재산업 지역으로 키운다. 도심해양권인 창원, 통영, 거제, 고성 등은 국제물류, 비지니스 거점으로 조성한다.

국토부 동서남해안및내륙권발전기획단 이병훈 기획관은 "성장잠재력이 풍부한 남해안권을 발전시키는 전략이 새롭게 마련된 만큼 남해안권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국토 성장축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지자체와 협업해 새로운 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eed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