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메르켈·마크롱 회담…"EU, 회복기금 조성 합의해야"

7월 17~18일 EU 정상회의…약 677조원 회생기금 논의

  • 기사입력 : 2020년06월30일 09:17
  • 최종수정 : 2020년06월30일 09: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유럽연합(EU) 차원에서 회복기금 조성에 조속히 합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로이터통신은 29일(현지시간) 메르켈 총리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이날 독일 베를린 인근의 메제베르크 성에서 회담을 하고 EU의 코로나19 회복기금 등 다양한 현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메제베르크 로이터=뉴스핌] 김민정 기자 = 29일(현지시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독일 메제베르크의 메제베르크성에서 양자회담을 하고 있다. 2020.06.30 mj72284@newspim.com

메르켈 총리와 마크롱 대통령 회담은 7월 독일의 EU 순환 의장국 취임을 앞두고 이뤄졌다. 독일은 7월부터 EU의 주요 의사결정기구인 EU 이사회 순환 의장국을 맡는다. 임기는 6개월이다.

이달 초 EU 회원국 정상들은 세계 2차 대전 이후 가장 심각한 경기침체에서 코로나19 피해를 본 국가 경제를 회복하기 위해 긴급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데 합의했다.

EU 정상들은 오는 7월 17∼18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EU 정상회의에서 EU 금융위원회가 5000억유로(약 677조원)를 신규 회생기금으로 시장에서 차입하자는 제안 등 회복기금 조성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EU는 지난달 7500억유로(약 1020조원) 규모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회복기금 조성 계획안을 세웠다. EU 27개 회원국은 7월 정상회의에서 합의를 추진할 예정이다.

회복기금의 조성과 집행은 EU 집행위원회가 금융시장에서 돈을 빌려 회원국에 지원하는 방식으로, 7500억유로 가운데 3분의 2는 보조금, 나머지는 대출로 지원할 계획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7월 정상회의에서 EU 예산과 회복기금에 대한 합의가 나올 수 있다고 거듭 밝혔다. 그는 "회복기금에는 가장 큰 피해를 본 나라들에 대한 5000억유로의 보조금이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EU 회원국들은 기금 규모와 보조금‧대출과 같은 지원 형식을 이견을 드러내고 있다. 특히 오스트리아, 네덜란드, 스웨덴, 덴마크 등 4개국은 대규모 공동 채무에 반대하고 있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