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강희태 부회장 롯데자산개발 대표 겸직..."포스트 코로나, 생존 위한 재정비"

  • 기사입력 : 2020년06월29일 17:28
  • 최종수정 : 2020년06월29일 17: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강희태 롯데그룹 부회장(유통BU장)이 롯데자산개발 대표를 겸직한다. 강 부회장은 현재 롯데그룹 유통 전반을 총괄하고 있으며 복합쇼핑몰을 운영하는 롯데자산개발을 두루 맡게됐다. 

롯데자산개발은 29일 주주총회를 열고 조직 및 사업 재정비에 나선다고 밝혔다.

강희태 유통 BU장[사진=롯데그룹]

롯데자산개발은 복합쇼핑몰과 호텔 및 리조트 개발·운영 업체로 서울 잠실롯데월드타워 등에서 롯데몰을 운영하고 있다.

롯데자산개발은 사업 재정비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 19)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수익구조개선과 장기적 그룹 차원의 시너지 극대화 방안을 새롭게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강 부회장은롯데자산개발 대표이사로 겸직하며 유통BU차원의 시너지 창출 및 미래사업 방향성에 대해 진두지휘할 예정이다.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한 사업방향 조정 및 뉴노멀에 걸맞은 조직 개편 등 오프라인 유통사업의 생존 전략을 새롭게 짠다. 

한편 지난 2017년부터 롯데자산개발을 이끌어 온 이광영 대표이사는 롯데미래전략연구소로 자리를 옮긴다. 그동안 롯데에서 쌓아온 다양한 부동산 개발사업 및 MD 경험을 바탕으로 그룹 사업에 기여할 예정이다.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