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EU, 독일 금융당국의 '와이어카드' 부실 감독 조사 요구

'회계부정 의혹' 와이어카드 25일 파산 신청

  • 기사입력 : 2020년06월26일 16:12
  • 최종수정 : 2020년06월26일 16: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최근 파산 신청을 낸 독일 전자결제 업체 와이어카드와 관련, 독일 연방금융감독청(BaFin)의 감독 업무에 소홀함이 없었는지 유럽증권시장감독청(ESMA)에 조사를 요구할 방침이라고 파이낸셜타임스(FT) 2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발디스 돔브로브스키 EU 집행위 금융서비스 정책 담당 부위원장은 FT와 인터뷰에서 와이어카드에 대한 BaFin의 대응을 평가할 것을 요구하는 서한을 ESMA에 보냈다며, 내달 중순까지 이에 대해 회신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돔브로브스키는 부위원장은 ESMA의 예비조사 결과, BaFin이 EU 규정을 제대로 준수하지 않은 것이 발견되면, ESMA에 EU법 위반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Bafin에 대한 공식적인 조사를 요구할 것이라고 했다. BaFin과 ESMA은 각각 독일과 EU의 금융감독 기구다.

그는 "우리는 ESMA에 감독 소홀함이 있었는지와, 있었다면 우리가 취할 조치를 준비하기 위해 조사를 요청할 것"이라며, "무엇이 잘못됐는지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돔브로브스키는 부위원장은 그러면서 와이어카드의 파산 신청은 투자자들의 EU 신뢰를 위협에 빠트렸다고 지적했다.

전날 독일 법원에 파산을 신청한 와이어카드는 회계부정 의혹이 끊이지 않던 기업이다. 와이어카드는 재무제표 상에서 2004년부터 2018년까지 매출이 50배 뛰었다고 밝힌 바 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70배 폭증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회사가 실적을 부풀리기 위해 각종 회계부정을 저질렀다는 의혹을 제기했고, 지난해에는 와이어카드가 실적을 조작해 회계감사인과 금융감독 당국을 속여왔다는 내부고발이 나왔다.

지난 18일 와이어카드 담당 회계감사 법인인 언스트앤영(EY)은 감사 결과 와이어카드가 계좌에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한 현금 19억유로(약 2조6000억원)의 행방을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후 와이어카드는 19억유로는 애초 존재하지 않았다고 인정했다. 19억유로는 회사 전체 대차대조표의 약 4분의 1에 달하는 규모다. 

BaFin은 와이어카드를 감쌌다는 비판을 받는다. BaFin은 작년 2월 와이어카드 주식에 대해 두 달간의 공매도 금지 조치를 내렸고, 2개월 뒤에는 와이어카드 싱가포르 자회사의 회계부정 혐의를 폭로한 내부고발자를 보도한 FT 기자 2명을 법원에 고발해 논란을 일으켰다.

와이어카드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