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유럽

WHO 사무총장 "코로나19 백신 실용화 확신할 수 없다"

"코로나19 백신, 공공재가 돼야" 강조

  • 기사입력 : 2020년06월26일 14:23
  • 최종수정 : 2020년06월26일 14: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세계보건기구(WHO)의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이 코로나19 백신의 실용화를 확신할 수 없다는 견해를 나타냈다.

2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유럽의회 보건위원회와의 화상회의에서 "백신이 개발되기까지 1년이 걸릴 가능성도 있지만,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수개월 정도 앞당기는 것도 가능할 것으로 본다"며 "백신이 개발되면 모든 사람이 이용할 수 있는 공공재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 "연구자들이 코로나19 백신을 실용화할 수 있을지 확신할 순 없다"며 "지금까지 존재하지 않았기 때문에 개발된다면 최초가 되겠지만, 백신을 손에 넣을 것이라고 단언하기는 매우 어렵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 WHO) 사무총장 [사진= 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