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게임

크래프톤, 김창한 대표이사 공식 취임..."제2, 제3의 배틀그라운드 만들 것"

IP 프랜차이즈 투자 의사도 확고히 해

  • 기사입력 : 2020년06월25일 23:45
  • 최종수정 : 2020년06월26일 07: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크래프톤은 25일 김창한 대표가 취임했다고 밝혔다.

김창한 대표는 취임사에서 '제작의 명가'로 재도약하기 위해 집중할 핵심 경영 비전 및 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김창한 크래프톤 신임 대표 [제공=크래프톤]

 

김 신임 대표는 취임사에서 "크래프톤이 제2, 제3의 배틀그라운드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전 세계가 인정하는 '제작의 명가'로 거듭날 수 있도록 회사를 이끄는 것이 나의 역할"이라며 "'창의성(Creativity) 경영'을 통해 명작이 탄생할 수 있는 제작 환경을 조성하고, 인재 영입, 육성 등 다양한 지원을 제시해 '제작의 명가'라는 비전과 명성을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강조햇다.  

아울러 스튜디오들의 독립성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으며, IP(지식재산권) 프랜차이즈에 대한 투자 의사도 확고히 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 대표가 배틀그라운드와 같이 확장 가능성이 있는 게임 콘텐츠를 웹툰, 드라마, 영화, 이스포츠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분야에 응용할 계획은 물론, 게임화가 가능한 원천 IP 확보에도 노력하겠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