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테니스 랭킹 1위 조코비치, 코로나19 양성..아내, 참가 선수 등 줄줄이 확진

  • 기사입력 : 2020년06월24일 00:03
  • 최종수정 : 2020년06월24일 00: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단식 세계 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33·세르비아)가 코로나19(COVID-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조코비치는 23일(현지시간) 자신의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 도착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발표했다.

조코비치는 최근 ATP 투어가 코로나19 때문에 중단된 상황에서 아드리아 투어라는 미니 투어를 직접 기획했다. 지난 13일부터 이틀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1차 대회를 치렀고 20일부터 이틀간은 크로아티아 자다르에서 2차 대회를 진행했다.

그러나 지난 21일 2차 경기 마지막날 경기에 참가하려던 그리고르 디미트로프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고 이후 보르나 초리치, 빅토르 트로이츠키 등 참가 선수들이 잇따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남자 테니스 세계 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가운데 빨간색 상의)가 아드리아 투어 테니스 대회 1차전을 마친 뒤 참가 선수, 경기 요원들과 어울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조코비치는 당초 자신은 증상이 없다고 주장했지만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이 나왔고 아내 옐레나도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밖에도 조코비치의 트레이너, 디미트로프의 코치, 트로이츠키의 아내 등도 양성 반응이 나왔다.

조코비치는 이와 관련, "나는 이번 일로 감염된 사람들에게 매우 죄송하다, 나는 모두의 건강 상태가 복합해지지 않고 잘 지내기를 희망한다"면서 "나는 앞으로 14일간 자가 격리 상태에서 5일마다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일부에선 조코비치가 기획한 아드리아 투어 1, 2차 대회에 관중이 수천 명씩 입장했으나 선수와 팬 모두 사회적 거리 두기에 소홀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일부 관중들은 마스크조차 쓰지 않았고, 선수들도 경기를 마친 뒤 함께 파티를 갖기도 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