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올여름 최고 더위, 온열질환 예방 '비상'…"실외에선 마스크 벗어야"

코로나19 상황에서 온열질환 예방 위한 건강수칙…'물·그늘·휴식' 지켜야
실외에서 사람 간 2미터 거리 두기…가능하다면 마스크 벗는 게 좋아

  • 기사입력 : 2020년06월22일 11:15
  • 최종수정 : 2020년06월22일 16: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올 여름 폭염이 예고되면서 온열질환 예방에 비상이 걸렸다. 보건당국은 온열질환 예방을 위해 '물·그늘·휴식'의 3대 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가능한 경우 실외에선 마스크도 벗는 게 좋다고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22일부터 23일, 전국 내륙 지방을 중심으로 최고 기온이 35℃까지 올라가는 등 무더울 것이라는 기상청 예보에 따라 온열질환 예방을 위해 이 같은 주의사항을 안내했다.

온열질환은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 시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저하 등의 증상을 보이고 방치 시에는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는 질병이다. 열탈진(일사병)과 열사병이 대표적이다.

특히, 열감과 피로감 등 온열질환의 초기 증상은 코로나19와도 유사한 측면이 있어 올 여름은 무더위가 예고된 만큼 온열질환에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는 게 당국의 입장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 여름은 폭염일수 20∼25일, 열대야일수 12∼17일로 평년(각 9.8일, 5.1일)보다 무더울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낮 기온이 31도를 기록한 지난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한강공원에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있다. [사진=윤창빈 사진기자]

질병관리본부는 여름철 온열질환 예방 수칙과 더불어 환자발생이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 유행상황에 따른 각별한 주의도 당부했다.

갈증을 느끼지 않아도 규칙적으로 자주 물, 이온음료를 마시고, 시원한 물로 목욕 또는 샤워하는 등 시원하게 지내며, 더운 시간대(낮 12시~5시)에는 휴식을 취하는 것 등이다.

또한 실외에서는 마스크를 벗는 게 좋다고 권고하고 있다. 마스크 착용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중요하나, 무더운 실외에서의 마스크 착용은 심박 수, 호흡수, 체감 온도가 상승하는 등 신체에 부담을 줄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질병관리본부 측은 "실외에서 사람 간 2m 이상 거리 두기가 가능하다면 마스크는 착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며 "거리두기가 가능하지 않아 실외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하고 일해야 하는 경우에는 휴식 시 사람 간 충분한 거리를 확보할 수 있는 장소를 택해 마스크를 벗고 휴식하는 것이 좋다"고 했다.

에어컨 등 냉방 기구는 온열질환 예방에 도움이 되나, 실내공기가 재순환되고 바람으로 인해 침방울이 더 멀리 확산될 수 있어 사용 시 유의해야 한다. 실내에 침방울 발생 등이 농축·확산되지 않도록 창문이나 환풍기를 통해 최소 2시간마다 환기해야 하고, 에어컨 바람이 사람의 몸에 직접 닿지 않도록 하며, 바람의 세기를 낮춰 사용해야 한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지역사회 전파가 여전히 진행 중"이라며 "올 여름 무더위가 예고된 만큼 코로나19와 온열질환 예방을 위해 긴장을 놓지 않고 건강수칙을 잘 실천해주실 것을 거듭 당부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특히, 65세 이상 어르신과 만성질환자는 온열질환과 코로나19 모두에 취약하므로 기온이 높아지는 낮 시간대 외출을 최대한 자제해 달라"고 덧붙였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