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컬처톡] '모차르트!' 10주년, 박은태가 부르는 희망과 기적의 멜로디

  • 기사입력 : 2020년06월22일 13:38
  • 최종수정 : 2020년06월22일 14: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모차르트!' 10주년 공연이 코로나19를 뚫고 성황리에 진행 중이다. 돌아온 초연 캐스트 박은태와 뉴페이스 해나, 관록의 배우들이 한 무대에 모여 모차르트의 기적을 노래한다.

올해로 국내 라이선스 초연 10주년을 맞은 '모차르트!'에는 일찌감치 초연 캐스트 김준수, 박은태가 합류하며 업계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지난 11일 개막을 앞두고 코로나19 확산으로 한 차례 개막이 연기되는 우여곡절을 겪었으나, 개막 첫주 연일 뜨거운 호응 속에 희망의 멜로디로 관객과 만나고 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2020 '모차르트!' 10주년 기념공연 장면 [사진=EMK뮤지컬컴퍼니] 2020.06.22 jyyang@newspim.com

◆ "역시 박은태!"…대극장을 꽉 채우는 베테랑들의 열연

'모차르트!'는 2010년 초연 당시 각종 뮤지컬 시상식에서 총 11개 부문을 석권한 흥행작이자, 뮤지컬계의 거장 미하엘 쿤체 극작가와 실베스터 르베이 작곡가 콤비의 손꼽히는 걸작이다. 이 작품은 35세의 생애 동안 숱한 명작을 남긴 천재 음악가 모차르트의 삶을 인간성과 천재성을 분리해 보여준다. 볼프강 모차르트는 천재성에 집착하는 아버지와 극심한 갈등을 겪고, 그를 이용하려는 콜로레도 대주교에게서 벗어나 자유를 꿈꾼다. 자유로운 예술가로 살고 싶었던 그의 인간적 면모와 달리, 계속해서 극한의 상황으로 몰아넣는 천재적인 재능은 결국 그를 파멸로 이끈다.

초연부터 '최다 모차르트'로 출연했던 박은태가 10주년 기념공연에 6년 만에 돌아왔다. 서른살에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를 연기했던 신인 뮤지컬 배우 박은태는 10년간의 세월을 통해 작품과 함께 업계 최고의 자리에 올라섰다. 젊은 시절 치기어린 볼프강의 자유분방한 매력은 박은태의 섬세하고 아름다운 목소리로 무대에 구현된다. 그는 어머니의 죽음, 대주교와 갈등, 가족의 해체, 아버지의 죽음 등을 겪으며 점점 단단해짐과 동시에 피폐해지는 모차르트의 영혼을 효과적으로 그려냈다. 그가 부르는 모든 넘버가 단연 최고의 넘버라고 엄지를 치켜세울 만 하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2020 '모차르트!' 10주년 기념공연 장면 [사진=EMK뮤지컬컴퍼니] 2020.06.22 jyyang@newspim.com

'모차르트!'에 새로이 합류한 뉴캐스트 해나, 손준호와 호흡도 훌륭하다. 해나는 젊고 유쾌한 에너지로 모차르트의 연인 콘스탄체의 매력을 피워냈다. 손준호는 콜로레도 대주교 역을 맡아 시종일관 근엄을 떨다가도, 불시에 뜻밖의 웃음코드를 담당하며 극의 긴장감을 조절한다. 대표 넘버 '황금별'의 주인공 김소현도 아름다운 외모와 가창력, 분위기로 모차르트의 든든한 후원자를 자처한다.

◆ 그로테스크한 연출이 주는 역설의 극대화…'비운의 천재'를 지켜보며

'모차르트!'는 극 시작부터 끝까지 비주얼적으로 화려함의 극치를 보여주면서도 이면에 비장한 어두움을 깔아둔다. 모두가 모차르트에게 찬사를 보내지만, 그의 내면은 계속해서 창작의 고통에 시달린다. 볼프강의 아버지 레오폴트(홍경수)는 천재적인 재능에만 집착하고 아들을 사랑해주지 않는다. 화려한 왕궁과 연주회, 모차르트의 음악, 의상들과 볼프강이 겪는 모든 비극적인 사건들의 대비 효과가 매 신에서 뚜렷하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2020 '모차르트!' 10주년 기념공연 장면 [사진=EMK뮤지컬컴퍼니] 2020.06.22 jyyang@newspim.com

특히 볼프강 모차르트의 천재성의 상징인 아마데우스를 아역으로 분리해 무대에 세운 점이 돋보인다. 아마데우스는 볼프강이 기쁠 때, 사랑을 노래할 때, 절망하고 고통받을 때조차 작곡을 멈추지 않는다. 모차르트의 모든 삶과 감정이 영감이 돼 고스란히 창작에 쓰이고 있다는 점, 이것을 인간 모차르트가 원하지 않았다는 점이 모두의 가슴을 파고든다. 화려한 천재의 삶과 대비되는 이면의 비극은 '내 운명 피하고 싶어' '왜 날 사랑해주지 않나요' 등의 대표 넘버로 탁월하게 구현된다. 극 중간에 삽입된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의 연주곡, 오페라 등을 실제로 듣는 재미도 상당하다.

국내 최대 규모의 대극장을 가득 채운 무대 효과도 볼 만 하다. 여러 형태로 변형되는 계단식 원형 무대장치, 비엔나 오페라극장 신의 대규모 앙상블이 꾸미는 웅장함이 묘미다. 극장을 나온 뒤에도 귓가에 맴도는 비장한 앙상블의 떼창은 이 작품을 도무지 한번만 볼 수 없게 한다. 특별히 이번 시즌 커튼콜에서 코로나19로 어려운 모든 이들을 위한 희망의 멜로디 '황금별' 떼창도 만날 수 있다. 10주년 '모차르트'는 오는 8월 9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