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씨네톡] 원작의 환상적 재해석 '그레텔과 헨젤'

  • 기사입력 : 2020년06월22일 10:00
  • 최종수정 : 2020년06월22일 1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세계적으로 친숙한 동화 '헨젤과 그레텔'의 또 다른 영화버전이 극장가를 찾아온다. 오빠 헨젤과 동생 그레텔의 성별부터 바꿔버린 이 영화는 기괴하면서도 아름답고, 섬뜩하면서도 환상적인 연출을 통해 원작의 미스터리한 세계관을 재해석했다. 

오는 7월 8일 개봉하는 '그레텔과 헨젤'은 그림형제의 걸작 '헨젤과 그레텔'을 모티브로 한 미스터리 판타지다. 잔혹한 운명에 휘말린 헨젤과 그레텔 남매가 숲을 헤매다 마녀의 집으로 들어가는 원작의 줄거리를 가져오되, 세부적 내용을 대담하게 건드린 점이 흥미롭다.

[사진=조이앤시네마·(주)더쿱]

일단 영화는 마녀의 집에 들어가 위기를 맞는 원작 속 남매의 이야기를 따른다. 하지만 시대가 변했기에, '그레텔과 헨젤'도 적잖은 변화를 꾀했다. 아이들을 위한 동화 이면에 감춰진 충격적이고 잔혹한 원작의 뒷이야기에 집중했다고 보면 이해가 빠르다. 워낙 그림형제의 원작 동화를 둘러싸고 미스터리가 많은데, '그레텔과 헨젤'만큼 그걸 잘 드러낸 영화가 또 있을까 싶다.

우선 영화 '그레텔과 헨젤'은 온갖 떡밥을 동원했다. 분홍색 드레스를 입은 소녀 같은 영화적 설정을 비롯해 다양한 떡밥들을 등장시켜 동화의 미스터리를 부각했다. 제작진이 고안해낸 떡밥들은 90분의 러닝타임 동안 객석에 수많은 질문을 던지며 극에 몰입하게 만든다.

[사진=조이앤시네마·(주)더쿱]

마이웨이식 전개 탓에 일부는 영화 속 메시지에 동의하기 어렵겠지만, 그럼에도 극에 빠져드는 데엔 그로테스크한 분위기가 한 몫 했다. 객석을 스크린에 단단히 묶어놓는 이 영화의 영상미는 기대 이상이다. 시종일관 빛이라곤 드는 법 없이 어두운 가운데, 장면 하나하나가 빼어나고 고급스럽다. 먼지를 뒤집어쓴 아주 오래된 진짜 동화책을 접한 것처럼 설렌다. 원작을 재해석했던 그간의 숱한 영화(제레미 레너가 등장한 '원작 이름만 딴' 액션영화까지)를 다 쳐도 '그레텔과 헨젤'의 분위기가 단연 최고다. 

머리를 싹둑 자른 주인공을 어디서 봤나 했더니 요즘 제일 핫한 소피아 릴리스였다. 실감 공포 '그것'에서 인상깊은 연기를 보여준 소피아 릴리스는 '기묘한 이야기' 시리즈의 밀리 바비 브라운과 더불어 넷플릭스가 미는 잘나가는 소녀 에스퍼 캐릭터 아니던가. 이미 전작에서 정평이 난 소피아 릴리스의 연기는 '그레텔과 헨젤'에서도 빛난다. 관록의 배우 엘리스 크리지와 맞서는 소피아 릴리스를 보노라면 왜 그가 차세대 스크린 퀸으로 각광 받는 지 납득하게 된다.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