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코로나19] "항체 형성돼도 지속 기간 2~3개월 그쳐"

18일 네이처메디신에 연구 논문 게재
"면역여권 발급 하려는 시도, 재고해야"

  • 기사입력 : 2020년06월19일 11:08
  • 최종수정 : 2020년06월19일 11: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사헌 기자 = 코로나19(COVID-19) 감염 환자들 중 증상이 없는 경우는 항체 반응이 약하고, 또한 중화 항체가 형성되었더라도 지속기간이 불과 2개월 정도에 불과하다는 분석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18일(미국 현지시각) 의학저널 '네이처 메디신(Nature Medicine)'에 발표된 새로운 연구논문 "Clinical and immunological assessment of asymptomatic SARS-CoV-2 infections"에 의하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중화 항체는 지속 기간이 약 2~3개월 밖에 되지 않을 것으로 판단된다.

연구실에서 배양한 코로나19 바이러스(사스-코로나바이러스-2(SARS-CoV-2)) 입자들(적자색 둥근 물체)가 세포막 위에 등장한 투과 전자현미경 사진. 사스-코로나바이러스-2는 코로나19(COVID-19) 감염증을 유발한다. 사진의 바이러스는 미국 환자에서 분리해낸 것이다. [사진=NIAID-RML] 2020.03.31 herra79@newspim.com

연구자들은 중국 완저우 지역의 무증상 감염자 37명을 조사한 결과, 증상이 있는 사람들과 비교해 면역글로불린G(IgG)와 중화항체 반응이 약하고 또 항체가 줄어드는 속도로 빨랐다고 확인했다. 증상이 있는 환자들 62%는 8주 이내에 중화항체가 감소했는데, 무증상자는 그 비중이 81%에 달했다. 또한 항체가 아예 발견되지 않는 비율이 유증상자의 경우 12.9%였으나 무증상자는 그 비율이 40%에 달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소규모이기 때문에 그 결과가 가지는 함의는 제한적일 수 있지만, 일각에서 고려하는 소위 '면역 여권(immunity passport)' 발행은 재고하게 하는 것이라고 연구자들은 지적했다. 면역여권은 코로나19에 대한 항체 조사에서 항체가 나온 사람들에게 일종의 위험하지 않다는 증서를 발급하는 것인데, 항체가 빠르게 줄어들지 확신하지 못하는 상황이라면 위험하다는 것이다.

연구진들은 앞서 메르스와 사스의 경우 항체가 형성되면 각각 최소 34개월 및 2년 이상 지속되는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이번 조사에서는 감염 후 회복된 개인들 중에서 IgG과 중화항체 수가 2~3개월 내에 감소하기 시작하며, 8명의 회복기 환자들을 분석한 결과 절반인 4명이 6~7주 후에 중화항체가 감소하는 특징을 보였다고 전했다. 수학적 모형으로 보면 이는 항체 내성 기간이 짧을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한다.

코로나19 감염자 중 무증상자와 유증상자 간의 항체 변화 비교 [자료=Nature Medicine] 2020.06.19 herra79@newspim.com

한편, 앞서 앤소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은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되더라도 다른 코로나바이러스처럼 긴 면역 기간을 제공하기는 힘들 것 같다고 언급한 바 있다. 그는 일반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연구를 보면 면역 기간이 3개월에서 6개월, 대부분 1년 미만이라는 문헌이 있으며, 실제로 항체의 내성과 보호 수준이 낮다고 설명했다.

herra7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