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화면 너머도 보여준다...혁신 디스플레이 선보인 LG전자

'인포콤 2020 커넥티드' 참가
LED 시네마·투명 올레드 터치 앞세워

  • 기사입력 : 2020년06월18일 18:04
  • 최종수정 : 2020년06월18일 18: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LG전자는 미국법인이 현지시간 16일부터 사흘간 세계 최대 상업용 디스플레이 전시회 '인포콤 2020 커넥티드'에 참가해 혁신 솔루션을 대거 소개한다고 18일 밝혔다.

올해 인포콤 행사는 예년과는 달리 온라인으로만 진행된다. 그럼에도 전 세계에서 500개에 가까운 기업들이 참가했다. 지난 3월 전시를 주최하는 국제시청각협회(AVIXA)는 코로나19 여파로 기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인포콤 2020을 취소한 바 있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모델이 박물관에 설치된 투명 올레드 터치 디스플레이를 살펴보고 있다. 이 제품은 빛 투과율이 최대 38%에 달해 화면과 화면 너머 모습을 동시에 보여준다. [사진=LG전자] 2020.06.18 iamkym@newspim.com

LG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LED 사이니지, 올레드 사이니지 등 최첨단 상업용 디스플레이를 기반으로 다양한 비즈니스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솔루션을 선보였다.

고휘도 LED 사이니지를 활용해 LED 상영관에 최적화된 'LG LED 시네마 디스플레이', 압도적 화질과 투명 디자인에 터치 필름까지 내장한 '투명 올레드 터치 디스플레이' 등을 앞세웠다.

LG LED 시네마는 투사형 디지털 영사기보다 왜곡 없이 균일한 화면을 표현한다. LED 디스플레이 특성상 픽셀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켜고 끌 수 있어 명암비와 색 재현력이 탁월하다. 최근 대만 영화관 체인 '쇼타임시네마'에 공급하며 대만 첫 LED 상영관을 조성한 바 있다.

투명 올레드 터치는 최대 38%까지 빛을 투과해 화면과 화면 너머 모습을 동시에 보여준다. 고객과의 상호작용이 중요한 매장, 박물관, 공항 등에서 폭넓게 활용할 수 있다. 투명 디자인이라 여러 장을 이어 붙여도 이질감이 덜한 것도 장점이다.

아울러 LG전자는 초대형 복합문화공간 체인 '탑골프'에 디지털 사이니지 솔루션을 성공적으로 공급한 사례를 토의하는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탑골프는 기존의 골프연습장 이미지를 탈피해 골프와 엔터테인먼트를 결합한 새로운 개념을 제시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연간 이용객이 2000만명 이상일 정도로 인기가 높다. LG전자는 탑골프에 디지털 사이니지와 매장 운영 솔루션을 함께 공급하며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했다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