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허리띠 졸라 멘 유통街...임원 급여 반납·단축근무 "여전히 위기 상황"

코오롱FnC 이달부터 전 임원 연봉 10% 반납
비상경영에 브랜드 철수, 직원 단축근무까지

  • 기사입력 : 2020년06월18일 11:34
  • 최종수정 : 2020년06월18일 11: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위기를 맞은 유통 기업들이 자구책 마련에 진땀을 빼고 있다. 임원들이 나서 급여를 자진 반납하고 단축근무를 실시하며 허리띠 졸라매기에 나서고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와 코오롱FnC의 영업이익 추이 [서울=뉴스핌] 2020.05.12 hrgu90@newspim.com

◆내리 3분기 장사 망친 패션업계...브랜드 접고 임금 반납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코오롱인더스트리 패션부문(코오롱FnC)은 이달부터 코로나19로 인한 비상경영을 시행하고 전 임원이 연봉을 반납키로 했다. 이규호 최고운영책임자(COO, 전무)를 비롯한 코오롱FnC 27명의 임원은 이달부터 6개월간 10% 수준 임금 반납을 시행한다.

또한 전 임직원 대상 연차 사용 촉진을 위해 오는 12월까지 매월 셋째 주 금요일을 전사 휴일로 지정했다.

이번 조치는 코오롱인더스트리 5개 사업부문 중 패션사업부문만 해당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작년 겨울부터 올 상반기까지 패션업계는 성수기 대목을 모두 놓쳤고 코오롱FnC 역시 지난 1분기 영업손실 140억원을 기록하며 적자로 돌아섰다.

삼성물산도 코로나19 여파를 비껴가진 못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지난 12일 일부 사업을 접고 임직원들의 연봉도 삭감키로 결정했다. 지난 1·4분기에만 300억원대의 적자를 기록하는 등 상황이 악화되자 긴축 경영에 나선 것이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빈폴스포츠' 사업을 정리하고 '빈폴액세서리'를 온라인 전용 브랜드로 전환한다. 이에 따라 빈폴스포츠 매장 100여개와 빈폴액세서리 매장 50여곳은 내년 2월까지만 운영된다.

임금 삭감과 무급 휴직·휴가를 단행하는 등 비상경영도 잇따르고 있다. 바바패션·아이올리·부래당·동광인터내셔널 등은 무급 휴가를 시행 중이며 LF는 지난 3월 임원 급여를 30% 삭감했고 비상 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20200616[표] 대형마트 3사 지난해 실적 추이. [자료=각사] 2020.06.16 nrd8120@newspim.com

◆창사 이래 최악의 실적 홈플러스...임금 동결 4년째 급여 반납까지

앞서 전날에는 홈플러스 임원들이 창립 이래 최초로 급여를 자진 삭감키로 했다. 오프라인 유통업계 불황이 지속되고 있는데다 코로나19로 인한 객수 감수로 최악의 성적표를 기록한 탓이다.

홈플러스는 지난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각각 4.69%, 38.39% 감소한 7조3002억원, 1602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특히 운용리스 비용이 영업외비용(이자비용)으로 적용된 '신 리스 회계기준'을 미적용할 경우 영업이익은 100억원에도 채 미치지 못하는 수준으로 추산되며 당기순손실은 5322억원으로 창사 이래 가장 큰 규모의 손실을 기록했다.

회사 측은 지속되는 경기침체와 유통규제, 이커머스의 급격한 성장에 이어 코로나19 악재까지 겹치면서 올해도 이 같은 불황은 지속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은 "오프라인 유통 시장의 침체기 속에 2만2000명 임직원과 그 가족들이 받고 있는 고통을 함께 분담하자는 차원에서 임원들과 함께급여 자진 반납을 결정했다"며 "큰 위기 뒤에는 반드시 기회가 온다는 믿음을 갖고, 사장부터 사원까지 모든 홈플러스 식구들의 힘을 한데 모아 이 위기를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영종도=뉴스핌] 정일구 기자 = 인천공항 제1터미널 출국장이 코로나19 여파로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03.25 mironj19@newspim.com

◆코로나19 직격탄 맞은 면세・호텔업..."임대료 감면했지만 위기 지속"

코로나19 사태 확산으로 하늘길이 막힌 탓에 가장 먼저 피해를 본 면세, 호텔업계는 진작 비상경영에 돌입했다.

호텔롯데의 경우 지난 4월 급여 반납폭을 기존 10%에서 20%로 확대한다. 두 달 전인 2월부터 급여의 10%를 반납했지만 4월과 5월 두 달 간 20%로 늘리기로 한 것이다.

이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3개월간 급여의 절반을 자진 반납하고 롯데 지주·쇼핑 임원들이 급여의 20%를 내놓으며 동참한 데 따른 조치다.

롯데면세점은 희망자를 대상으로 주 4일 단축근무를 실시하고 있고 신라면세점과 신세계면세점 또한 한 달 단위의 유급휴직을 진행할 예정이다.

신라면세점은 이달 부터 유급휴직 희망자를 받고 있으며 신세계면세점은 지난달 전 매장 직원을 대상으로 유급휴직 희망자를 받았다.

한 면세업계 관계자는 "공항 면세점 임대료를 감면키로 했지만 여전히 여행객이 없는 상황이라 위기는 지속되는 상황"이라며 "비용 절감 차원에서 휴직을 권장하고 임원들도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임금 삭감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