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팬데믹 현황] 확진 820만명 육박..."감염 급증 예방 대책 절실" (17일 13시 33분)

펜스 부통령 "2차 파동 우려 과장" vs 파우치 "급증 위험 현실"
"덱사메타손 사망률 크게 낮춰"...영국, 치료제로 즉시 사용키로

  • 기사입력 : 2020년06월17일 15:21
  • 최종수정 : 2020년06월17일 15: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가 820만명에 육박했다. 감염자 중 중증환자 사망률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치료제가 발견됐다는 소식이 들려온 가운데, 미국 백악관 코로나19(COVID-19) 대응 태스크포스(FT) 일원인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대유행은 아직 끝나지 않았고, 다시 감염이 급증하지 않도록 예방하는 대책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호소했다.

16일(현지시간) 영국 대학 연구진이 스테로이드계 합성 부신피질호르몬제인 덱사메타손(dexamethasone)이 코로나19 중증 환자의 사망률을 획기적으로 낮췄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고, 영국 정부는 이를 즉시 치료제로 사용하기로 했다. 세계보건기구(WHO)도 관련 연구 결과 발표에 환영 의사를 표시했다.

같은 날 파우치 소장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월스트리트저널(WSJ)에 기고한 글에서 코로나19에 2차 파동에 대한 공포는 과장됐다고 주장하자 파이낸셜타임스(FT)와 인터뷰에서 반대되는 목소리를 냈다. 그는 최근 애리조나와 텍사스, 플로리다 등지에서 확진자가 증가한 것은 다시 전염이 급증할 위험을 보여준다면서 강력한 예방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확진·사망자 각각 약 817만·44만명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 17일 오후 1시 33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 수는 817만3940명으로 하루 전보다 15만5198명 늘었다. 누적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44만3685명으로 전날보다 6787명 증가했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2020.06.17 bernard0202@newspim.com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213만7731명 ▲브라질 92만3189명 ▲러시아 54만4725명 ▲인도 35만4065명 ▲영국 29만9600명 ▲스페인 24만4328명 ▲이탈리아 23만7500명 ▲페루 23만7156명 ▲프랑스 19만4347명 ▲이란 19만2439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11만6963명 ▲브라질 4만5241명 ▲영국 4만2054명 ▲이탈리아 3만4405명 ▲프랑스 2만9550명 ▲스페인 2만7136명 ▲멕시코 1만8310명 ▲인도 1만1903명 ▲벨기에 9663명 ▲이란 9065명 등으로 집계됐다.

◆ 옥스퍼드대 "덱사메타손, 사망률 크게 낮춰"

영국 옥스퍼드대학 연구진은 덱사메타손의 효능을 알아보기 위해 지난 3월부터 코로나19 중증 입원 환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임상시험에서 해당 약물을 투여했더니 사망률이 크게 낮아졌다는 연구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연구진은 덱사메타손을 투여한 집단(약 2000명)과 그렇지 않은 집단(4000여명)으로 나눠 시험을 진행했다. 3월은 영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시작한 시점이다.

[벨기에 브뤼셀 로이터=뉴스핌] 브뤼셀 안더레흐트 시의 에라스메(에라스무스) 대학병원에서 한 약사가 덱사메타손 약병을 들어보이고 있다. 2020.06.16 herra79@newspim.com

시험 결과 덱사메타손을 투여받은 중증 환자의 사망률은 크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산소호흡기에 의지하고 있는 환자의 사망 위험은 28~40%, 기타 산소 치료를 받는 환자의 사망 위험은 20~25% 줄었다.

옥스퍼드대 연구진의 발표 직후 일각에서는 코로나19 사태를 타개할 '중대 돌파구'라고 표현했다. 전 세계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저렴한 약 중에서 코로나19 환자의 사망률을 낮춘 것이 확인된 것은 덱사메타손이 처음이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환자당 투약 비용이 5파운드(약 7600원)이라고 했다.

◆ 영국, 치료제로 쓰기로...WHO도 '기대'

영국 보건부는 덱사메타손을 국민보건서비스(NHS)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 맷 핸콕 영국 보건장관은 "덱사메타손은 저렴하며, 집에서 보관이 가능하기 때문에 즉각 사용해 생명을 구할 수 있다"며 "코로나19 환자에게 즉시 처방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맷 핸콕 영국 보건장관 [사진= 로이터 뉴스핌]

세계보건기구(WHO)는 옥스퍼드대의 임상 결과에 환영 의사와 기대감을 드러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논평을 통해 "이번 발견은 산소 치료 또는 인공호흡기를 필요로 하는 중증 환자의 사망률을 감소시키는 것을 보여준 최초의 치료법"이라면서 "이 같은 생명을 구하는 과학적 돌파구를 마련한 것에 기여한 영국의 병원과 환자들에게 축하를 보낸다"고 말했다.

◆ 의사들 "데이터 직접봐야" 신중론

하지만 의사들 사이에서는 이번 발표를 두고 신중론과 회의론이 나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최근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개발 관련 연구 결과를 섣불리 공개했다가 실망감을 일으키거나 신뢰성을 떨어뜨린 사례들이 있는 만큼 데이터가 공개될 때까지 기다렸다가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날 발표된 연구 결과는 동료심사를 거치지 않았다.

미국 하버드의과대학 메사추세츠종합병원의 내과계 중환자실 책임자인 캐스린 히버트 박사는 "우리는 코로나19 사태뿐 아니라 그 이전에도 흥분되는 연구 결과에 덴 적이 있다"면서, "막상 (연구) 데이터가 공개돼 살펴보면 설득력이 떨어지는 경우가 있었다"고 했다. 신중론을 넘어 약효에 대해 회의하는 의사도 있다. 미국 뉴욕 주 최대 의료법인인 노스웰헬스의 토머스 맥긴 박사는 스테로이드제는 면역체계를 억제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런던 로이터=뉴스핌]김근철 기자=1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옥스포드 가 주변에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의료진 등에 대한 감사 배너와 영국기가 함께 걸려있다. 2020.06.11 kckim100@newspim.com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