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북한 식량난 심각…평양 시당·시정부기관 간부도 3개월째 배급 못 받아"

김정은 주재 정치국회의서 대책 논의했으나 효과 없어

  • 기사입력 : 2020년06월17일 11:00
  • 최종수정 : 2020년06월17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북한이 수도 평양시의 시당, 시정부기관 간부들에게도배급을 하지 못할 정도의 식량난을 겪고 있다고 17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평양시의 한 소식통은 15일 RFA에 "평양 시당, 시정부기관 간부들에 대한 식량 공급이 3개월 전부터 끊겨 간부 가족들이 생활고를 호소하고 있다"며 "간부들에 대한 식량 공급 중단 사태는 지난 7일 진행된 당 중앙위원회 7기 13차 정치국회의에서 대책을 논의할 정도로 심각한 문제로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지난 7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13차 정치국 회의를 열고 자립경제 발전 방향 등을 논의했다.[사진=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소식통은 "간부들은 미국의 경제제재 이후 식량 공급량이 줄어들어 빠듯한 생활을 유지해왔다"며 "이번에 코로나 사태까지 겹치면서 그나마 조금씩 주던 배급이 끊겨 배급에 의존해 생계를 유지하던 간부 가족들이 심각한 생활고를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난의 행군 시기에도 평양시 간부들에 대한 배급은 끊기지 않았는데 이번 코로나 사태로 인한 경제난이 얼마나 심각한지 알게 된 간부들이 동요하고 있다"며 "김정은이 직접 평양시 주민들의 생활문제 해결을 회의 안건으로 상정시키는 등 노력하고 있지만 뚜렷한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평양시의 또다른 소식통은 "이미 1년여 전부터 공급량이 크게 줄어든데 이어 지난 2월부터 평양 시민에 대한 식량 공급은 완전히 중단됐고 이어 3월부터는 시당과 시정권기관 간부들에 대한 식량 공급마저 끊겼다"며 "생활고에 시달리게 된 간부 가족 중에는 생계를 위해 시장에 나가 장사 활동을 하는 사람도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간부 가족들이 장사를 하면서 남편의 권력을 앞세워 일반 시민들을 밀어내고 돈벌이를 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어 원성을 사고 있다"며 "현재의 어려운 상황이 지속된다면 고난의 행군 때처럼 일반 주민은 말할 것도 없고 간부 가족들 중에서도 영양실조나 아사자가 생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7일 노동당 정치국회의에 참석해 평양 시민들의 생활보장 문제를 논의했다. 당 정치국회의에서 이런 안건이 상정된 것은 이례적인 일로, 핵심계층이 모여사는 평양도 경제난을 겪고 있음을 보여준다. 일각에서는 최근 대남 비난을 쏟아내는 북한의 의도가 내부 체제단속과 함께 대규모 지원을 얻어내려는 데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