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정부 "자동차 협력업체에 3000억 이상 특별보증"

15일 '자동차산업 살리기 현장간담회' 개최
정부·완성차·지자체 출연금 마련해 특별보증
금융권, 대출 만기연장 등 유동성 지원 강화

  • 기사입력 : 2020년06월15일 11:40
  • 최종수정 : 2020년06월15일 12: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자동차산업 지원을 위해 정부·업체·지자체가 공동으로 3000억원 이상 상생협력 특별보증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자금애로 해소를 위해 은행권도 만기연장 등 적극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15일 오전 산업부와 금융위는 현대차 헙력업체인 코리아에프티 판교 연구소에서 '자동차산업 살리기 현장간담회'를 갖고 업계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간담회에는 현대기아차·한국GM 등 완성차 업체와 정책금융기관, 시중은행, 자동차 부품업체 등이 참석했다.

[성남=뉴스핌] 윤창빈 기자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 일곱번째부터),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과 주요은행장 및 자동차산업 관계자들이 15일 오전 경기도 성남 코리아에프티 판교사무소에서 열린 상생을 통한 자동차산업 살리기 현장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06.15 pangbin@newspim.com

이날 참석자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자동차산업 전반이 위기 상황에 처했다면서, 업계와 금융권이 산업 전반을 살리기 위한 상생의 노력을 해야 한다고 공감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자동차 협력업체 및 자동차산업협회 등은 업계의 애로상항과 요청사항도 전달했다.

정부·완성차업체·지자체는 공동으로 '자동차산업 상생협력 특별보증'을 마련하기로 했다. 재정(100억원), 완성차업체(현대차 100억원 출연), 지자체 출연금을 바탕으로 신용도가 취약한 중소·중견 협력업체를 지원하는 신용보증기금 특별보증을 마련하자는 내용이다. 정부·완성차업체·지자체가 공동으로 자동차산업 특별보증을 마련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전체 지원규모는 3000억원 이상이 될 예정이다.

신보는 특별보증 중 일부를 '프로젝트 공동보증' 형태로 운영해 생산 프로젝트 단위로 보증심사를 진행하고, 생산에 참여하는 중·저신용등급 업체에 손쉽게 보증을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금융권도 자동차부품 협력업체에 대한 유동성 공급을 확대하겠다고 답했다. 주요 시중은행(신한·하나·국민·우리·농협) 등은 중견업체에 대한 대출 만기연장을 적극 시행하기로 했다.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은 중·저신용등급 부품 협력업체를 위한 우대금리 대출을 마련하겠다고 답했다. 또한 무신용장 거래(D/A) 기한을 현행 60일에서 최대 120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기존 가동중인 채권담보부증권(P-CBO), 저신용등급 회사채·CP 매입기구, 기간산업안정기금 등도 지속해 자동차산업 생태계 유지에 힘쓰기로 했다.

산업부와 금융위는 이날 논의된 지원방안을 토대로 빠른 시일 내에 세부 운영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자동차업계와 금융권이 함께 마련한 지원방안들이 부품산업 위기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협력업체 지원을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을 위해 관계기관과 협의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중견기업과 저신용등급 업체 등의 금융지원 사각지대를 꼼꼼히 살피고 지원책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