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사람 대신 로봇이 음식 서빙...중기부, 스마트상가 20곳 선정

VR·AR·로봇 활용한 스마트시범상가 전국 20곳 선정

  • 기사입력 : 2020년06월14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06월14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김주민씨(가명)가 자리에 앉자 로봇이 와서 뭘 주문할 것인지 물어본다. 다이어트중인 김씨는 치킨 샐러드를 주문했다. 5분후 로봇이 음식을 가져다 준다. 주인 김대박씨(가명) 모니터에는 치킨 샐러드가 하나 빠진 재고수량이 뜬다.

이같은 음식점 모습이 곧 현실화될 전망이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은 14일 비대면·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을 이끌 스마트시범상가로 신촌상점가 등 20곳을 선정했다.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는 4차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하는 스마트시범상가 20곳을 선정했다. [자료=중소벤처기업부] 2020.06.13 pya8401@newspim.com

중기부는 복합형 5곳과 일반형 15곳 등 20곳의 시범상가에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집중 보급해 스마트상점 확산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복합형 시범상가 5곳은 ▲신촌상점가(서울)▲병점중심상가(경기 화성) ▲성안길상점가(충북 청주) ▲전북대 대학로 상점가(전북 전주) ▲창원 시티세븐 상가 (경남 창원) 등이다. 이곳은 VR·AR을 활용한 스마트 미러, 서빙과 조리를 돕는 로봇 등을 활용해서 소상공인의 스마트상점 노하우를 지원할 계획이다.

일반형 시범상가는 ▲암사종합시장(서울) ▲덕풍전통시장(경기 하남) ▲내토전통시장(충북 제천) ▲칠성시장야시장(대구) ▲하남2지구 상가(광주) 등 15곳이다. 일반형 시범상가는 모바일 기기 등을 이용한 예약 및 현장주문, 결제 등이 가능한 스마트오더 시스템 도입을 집중 지원한다.

중기부에 따르면 이번 복합형 시범상가 경쟁률은 6.6대1을 기록할 정도로 소상공인들의 스마트상점에 대한 관심이 뜨거웠다. 코로나19로 소비·유통환경의 비대면·디지털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어 소상공인들의 참여가 높았다는 게 중기부의 해석이다.

중기부에서는 소진공 홈페이지(www.semas.or.kr)에 스마트상가 관련 자료를 게시했다. 또한 스마트상점 모델 샵을 오는 8월 서울 마포구 태영데시앙루브 7층 드림스퀘어에 오픈할 예정이다.

권대수 중기부 소상공인정책관은 "이번에 선정된 스마트 시범상가가 소상공인의 스마트기술 도입 확산의 거점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 밝혔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