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북한, '북미정상회담 2주년' 트럼프에 경고 vs '러시아의 날' 푸틴엔 축전

김정은, 러시아에 "양국관계 가일층 강화발전시키자"
리선권 외무상, 미국에 "치적 선전감 보따리 없을 것"

  • 기사입력 : 2020년06월12일 09:55
  • 최종수정 : 2020년06월12일 20: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러시아의 날'을 맞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게 축하 전문을 보내 양국관계 발전 의지를 밝혔다.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2주년과 겹친 이날 북한은 리선권 외무상 담화를 통해 미국에는 경고, 우방국인 러시아에는 친선을 강조하는 김 위원장의 축전을 통해 피아를 구별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밝힌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4월 25일(현지시각)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극동연방대학에서 열린 북러정상회담 진행 중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김 위원장은 이날 축전에서 "오늘 러시아 인민은 당신(푸틴)의 정력적인 영도 밑에 부닥치는 온갖 도전과 시련을 용감히 이겨내면서 강력하고 번영하는 러시아를 건설하기 위한 투쟁에서 커다란 성과를 거두고 있다"면서 "우리(북한) 인민은 이를 진심으로 기쁘게 여기고 있다"고 밝혔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오랜 역사적 뿌리를 가진 조로(북러) 친선의 고귀한 전통을 새로운 시대적 요구에 맞게 가일층 강화발전시키는 것은 우리 두 나라 인민의 지향과 염원에 전적으로 부합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지난해 4월 처음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해 푸틴 대통령과 가진 정상회담을 언급하며 "당신과의 뜻깊은 첫 상봉을 기쁜 마음으로 추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들 사이에 이룩된 공동 인식과 합의들이 반드시 이행돼 전략적이며 전통적인 조로 친선관계의 발전을 힘있게 추동하게 되리라고 굳게 확신한다"면서 푸틴 대통령의 건강과 러시아 국민들의 복리와 번영을 기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9일에도 푸틴 대통령에게 집권 이후 처음으로 제2차 세계대전 승전 75주년 기념일 축하 전문을 보낸 바 있다. 김 위원장의 잇단 축전 발송은 북미·남북관계가 교착되고 갈등이 심화하는 가운데 전통 우방 국가인 러시아와의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이날 북한 리선권 외무상은 6·12 북미정상회담 2주년 담화에서 "두해 전 한껏 부풀어 올랐던 조미(북미) 관계 개선에 대한 희망은 오늘날 악화 상승이라는 절망으로 바뀌었고 조선반도의 평화번영에 대한 한 가닥 낙관마저 비관적 악몽 속에 사그라져 버렸다"며 "우리 공화국의 변함없는 전략적 목표는 미국의 장기적인 군사적 위협을 관리하기 위한 보다 확실한 힘을 키우는 것"이라고 다짐했다.

리 외무상은 "우리 최고지도부와 미국 대통령과의 친분관계가 유지된다고 해서 실제 조미 관계가 나아진 것은 하나도 없는데 싱가포르(북미정상회담 장소)에서 악수한 손을 계속 잡고 있을 필요가 있겠는가 하는 의문이 생긴다"고 자문했다.

올해 말 미국 대통령선거에서 재선을 노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서는 "지금까지는 현 행정부의 행적을 돌이켜보면 정치적 치적 쌓기 이상 아무 것도 아니다"며 "다시는 아무런 대가도 없이 미국 집권자에게 치적 선전감 보따리를 던져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러시아의 날'은 소련이 무너지고 러시아 연방이 설립된 1990년 6월 12일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된 러시아의 공휴일이다.

다음은 김 위원장이 푸틴 대통령에게 보낸 축전 전문이다.(조선중앙통신 원문 맞춤법 표기를 그대로 인용)

나는 로씨야련방 국경절에 즈음하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와 인민의 이름으로 당신과 로씨야련방 정부와 인민에게 열렬한 축하와 따뜻한 인사를 보냅니다.

오늘 로씨야인민은 당신의 정력적인 령도밑에 부닥치는 온갖 도전과 시련을 용감히 이겨내면서 강력하고 번영하는 로씨야를 건설하기 위한 투쟁에서 커다란 성과를 거두고있으며 우리 인민은 이에 대하여 진심으로 기쁘게 여기고있습니다.

오랜 력사적뿌리를 가지고있는 조로친선의 고귀한 전통을 새로운 시대적요구에 맞게 가일층 강화발전시키는것은 우리 두 나라 인민들의 지향과 념원에 전적으로 부합됩니다.

나는 지금도 지난해 4월 로씨야련방의 아름다운 항구도시 울라지보스또크에서 있은 당신과의 뜻깊은 첫 상봉을 기쁜 마음으로 추억하고있으며 우리들사이에 이룩된 공동인식과 합의들이 반드시 리행되여 전략적이며 전통적인 조로친선관계의 발전을 힘있게 추동하게 되리라고 굳게 확신합니다.

나는 이 기회에 당신이 건강하여 책임적인 사업에서 보다 큰 성과를 거둘것과 아울러 친선적인 귀국인민에게 복리와 번영이 있을것을 충심으로 축원합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