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조선

현대중공업, 뉴질랜드 최대 규모 2만6000t급 군수지원함 출항

10일 울산 본사서 '아오테아로아'함 출항

  • 기사입력 : 2020년06월10일 13:14
  • 최종수정 : 2020년06월10일 13: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뉴질랜드 최대 규모 군수지원함이 뉴질랜드로 출항했다.

현대중공업은 10일 오후 울산 본사에서 뉴질랜드 해군의 2만6000톤(t)급 최신예 군수지원함인 '아오테아로아(AOTEAROA)'함의 인도 출항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아오테아로아함 (제공=현대중공업) 2020.06.10 syu@newspim.com

아오테아로아함은 현대중공업이 지난 2016년 7월 뉴질랜드 해군으로부터 수주했다. 길이 173m, 폭 24m 크기로, 뉴질랜드 해군 역사상 최대 규모다. 뉴질랜드 해군 함정에 연료, 식량, 식수, 탄약 등을 보급하는데 투입될 예정이다.

우리나라와 뉴질랜드는 지난해 방위사업청과 뉴질랜드 국방부가 '군용물자협력 약정'을 체결하며 양국 간 방산분야 협력을 확대하기로 하는 등 신뢰관계를 쌓아오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코로나19와 같은 예기치 못한 상황 속에서 고객과의 두터운 신뢰를 바탕으로 군수지원함이 성공적으로 출항할 수 있었다"며 "앞선 기술력과 건조경험을 바탕으로 해외 군함시장에서 '메이드 인 코리아' 위상을 높이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