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전문가 "코로나 응급백신, 올해 가을 사용 가능"

현재 중국 6종 백신 임상시험 중

  • 기사입력 : 2020년06월08일 14:16
  • 최종수정 : 2020년06월08일 14: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중국의 호흡기 질병 권위자로 꼽히는 중난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예방할 수 있는 응급용 백신을 이르면 올해 가을이나 연말에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8일 신랑커지(新浪科技)에 따르면 6일 중 원사는 한 의료프로그램 생방송에 출연해 현재 중국에서 6종의 백신이 임상시험 중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중 원사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자연적인 '집단면역'에 이르려면 한 국가 인구의 60∼70%가 감염된 후로, 전세계 인구의 6.95%인 3000만~4000만 명이 사망한 뒤에나 가능할 것"이라면서 "그 대가는 너무 크다"고 경고했다.

이어 그는 "코로나19 면역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은 대규모의 백신 접종"이라면서 "대규모 백신 접종에는 1~2년이 소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중국 당국은 현재 임상시험 단계에 있는 백신이 5종에 이른다고 밝힌 바 있다. 6번째 백신은 중국 푸싱(福星)그룹과 독일 바이오엔테크, 미국 화이자가 공동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저우 중신사=뉴스핌 특약] 중난산(鍾南山) 중국 공정원 원사.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