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팀 최다타이 14연패' 한화이글스 한용덕 감독, 자진 사퇴

  • 기사입력 : 2020년06월07일 21:07
  • 최종수정 : 2020년06월07일 21: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한화 이글스 한용덕 감독이 자진 사퇴했다.

프로야구 한화 구단은 7일 "한용덕 감독(55)이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혀왔다"고 전했다.

한화 이글스 한용덕 감독이 자진 사퇴했다. [사진= 뉴스핌 DB]

한화는 이날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홈 경기에서 2대8로 패해, 구단 최다 연패인 14연패를 당했다.

구단 사상 최장 연패 타이 기록이다. 한화는 지난 2012년 마지막 경기인 10월3일 KIA전부터 2013년 개막이후까지 두 시즌에 걸쳐 14연패를 당한 바 있다.

한용덕 감독은 한화의 레전드다. 선수로 17시즌을 활약한후 사령탑에 올랐다. 1988년 데뷔해 2004년까지 482경기 120승 118패 24세이브 11홀드 평균자책점 3.54를 기록했다.

이후 2005년 한화에서 투수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한대화 전 감독이 경질된 2012년 감독 대행을 맡기도 한 그는 두산 베어스 코치를 거쳐 2018년 한화 정식 감독으로 부임했다.

감독 데뷔 시즌 한용덕 감독은 3위를 차지, 한화를 11년 만의 가을 야구에 진출시켰다. 하지만 2019년을 9위로 마친 데 이어 올시즌 14연패를 당하자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