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의무사 군의관 허준녕 대위, 키움 vs LG전 시구자로

  • 기사입력 : 2020년06월07일 00:01
  • 최종수정 : 2020년06월07일 00: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키움히어로즈가 7일 오후5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LG트윈스와의 경기 시구자로 의무 사령부 군의관 허준녕(신경과 전문의) 대위를 초청한다.

시구자로 나서는 허준녕 대위. [사진= 뉴스핌 DB]

이날 시구를 하는 허준녕 대위는 코로나19 자가 진단 어플 '코로나19 체크업'을 개발했다. 코로나19 확진 환자 300명의 데이터를 활용해 만들어진 '코로나19 체크업'은 환자가 자신의 기본 정보와 증상, 과거력을 입력하면 코로나19 예후·예측 결과를 알려주는 어플이다.

현재 허준녕 대위가 개발한 '코로나19 체크업' 어플은 WHO(세계보건기구) 디지털 솔루션의 세 번째 프로그램으로 등재되어 있다.

허준녕 대위는 "의학과 ICT 기술을 접목해 생명을 살릴 수 있는데 기여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제 꿈을 이룬 것이라고 생각한다. '코로나19 체크업' 어플 개발로 시구까지 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라고 밝혔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