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시황

[유동성 랠리①] 'V자 반등' 코스피..."유동성 장세 지속" vs "과도한 낙관론 반영"

코스피 2200선 모색...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경기 회복 기대감에 '3차 슈퍼추경' 호재까지
2분기 실적·하반기 경기 전망은 여전히 불투명
전문가들 "코로나 재확산·미중 갈등 확산 경계"

  • 기사입력 : 2020년06월04일 14:51
  • 최종수정 : 2020년06월05일 07: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한때 1400선까지 밀려났던 코스피가 연일 가파른 상향곡선을 그리고 있다. 경기 위축 우려는 아랑곳 없이 유동성 장세에 대한 기대감이 투자심리를 한껏 자극하며 지수를 끌어올리는 양상이다.

일각에서는 코스피가 2200선을 넘어 상승 추세가 당분간 이어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하지만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향후 증시에 대한 지나친 낙관론은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코스피 지수가 전 거래일 대비 4.18포인트(0.19%)오른, 2,151.18에 마감했다. 달러·원 환율은 전날보다 1.90원 상승한 1,218.70원에 마감했고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71포인트(0.64%)오른 742.37에 마감했다. 이날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2020.06.04 dlsgur9757@newspim.com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코스피 지수는 전장 대비 59.81포인트(2.87%) 오른 2147.00에 장을 마감했다. 종가 기준 코스피가 2100선에 도달한 것은 지난 2월25일 이후 처음으로, 사실상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이다. 이날 코스피·코스닥 시장은 보합권 안팎에서 등락을 보이고 있다. 코스피 지수는 오후 2시40분 현재 전일대비 0.26% 오른 2152를 기록하고 있다.

실제로 코스피는 3월19일 장중 1439.43을 터치한 이후 3개월째 오름세가 이어지고 있다. '동학개미운동'으로 정의되는 개인들의 저가 매수가 상승세를 이끌었고, '포스트 코로나19'에 대비한 경제활동 재개 움직임이 이를 뒷받침하면서 예상보다 빨리 회복했다는 게 증시전문가들의 공통된 설명이다.

글로벌 증시 또한 코로나19 판데믹(세계적 대유행) 선언 이후 오히려 'V자 반등'에 성공했다. 국내 증시(코스피·코스닥)를 비롯한 미국 나스닥 지수, 일본 닛케이225 지수, 독일 DAX30 지수 등은 코로나 직전보다도 오히려 고점이 높아진 상태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금융시장을 향한 위험자산 선호가 뚜렷하다"며 "경기 회복 낙관론에 이어 실제 실물 지표도 바닥에 가깝다는 신호를 보이면서, 주식시장도 경기 바닥 통과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정부 주도의 과감한 정책 대응도 최근 유동성 장세를 이끄는 모멘텀이 되고 있다.

지난 3일 정부는 35조3000억원 규모의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 계획을 발표했다. 1차(11조7000억원)와 2차(12조2000억원)에 이어 올 들어서만 세번째로 추진된 것으로 규모 면에선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뛰어넘는 역대 최대 슈퍼추경이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세부적인 추경 내용이 공개되며 유동성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끌어올린 모양새"라며 "양호한 경기 회복 기대감과 함께 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연도별 기업 순이익 추세와 코스피 동향 [자료=메리츠증권]

코스피 대장주 삼성전자의 주가가 대표적 사례다. 코스피 급반등 속에서도 좀처럼 주가 상승에 애를 먹었던 삼성전자는 외국인 순매수가 본격화되며 지난달 25일 이후 이달 3일까지 8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특히 3일 하루에만 6.03% 급등하며 5만5000원대에 복귀했다.

하지만 현재의 상승 추세 지속 여부에 대해선 업계 의견이 엇갈리는 분위기다. 시장에 풀린 유동자금이 이동할 만한 투자처가 마땅치 않은 만큼 당분간 주식시장에 머무를 것이라는 긍정적인 전망과 코로나 영향이 본격적인 반영된 2분기 기업실적이 공개되면 투자심리가 냉각될 수 있다는 우려가 맞서고 있기 때문이다.

추가 상승을 점치는 쪽에서는 풍부한 유동성 효과가 기업이익 우려를 상쇄시키는데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강봉주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사상 최대 수준의 글로벌 유동성 효과로 증시 밸류에이션 추가 확장이 가능하다고 판단된다"며 "2021년 이익 턴어라운드에 대한 기대감까지 반영될 경우 하반기 최대 2250선까지 상승을 기대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면 보수적인 시각을 유지한 전문가들은 시장에 악재가 존재함에도 다소 과열된 인상을 지우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김예은 IBK투자증권 스트레지스트(Strategist)는 "코스피가 2000선을 회복했지만 미중 갈등 등 대외 리스크 악재가 여전하다"며 "시장의 과도한 낙관론에 따른 가격 반영은 충분한 상황이며, 오히려 미중 갈등에 따른 리스크가 시장에 역풍으로 작용할 수 있음을 염두에 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깅승한 유화증권 연구원 역시 "코로나19의 2차 확산과 미중 대립 구도가 무역분쟁으로 확산될 가능성은 여전히 리스크 요인"이라며 "하반기 경기회복 속도가 확인되는 2분기 이후 밸류에이션 레벨 적정성 평가가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mkim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