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재난

정부 "코로나19 사태, 바이오헬스 산업 도약 계기로 만들 것"(종합)

  • 기사입력 : 2020년06월03일 11:04
  • 최종수정 : 2020년06월03일 11: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바이오헬스 산업 도약의 발판으로 마련하겠다고 3일 밝혔다.

연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시험에 필요한 비용 1000억원 이상을 긴급지원하고 산·학·연·병의 역량을 결집해 내년까지 치료제와 백신을 개발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이외에 의료기기 경쟁력을 높이고, 중장기 연구개발 강화하는 등 코로나19 사태를 바이오헬스산업 도약 기지로 삼겠다는 방침이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3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단 3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6.03 yooksa@newspim.com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호텔에서 열린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단' 제3차 회의에서는 이 같은 발언이 나왔다.

범정부 지원단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비롯해 정부 위원, 각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민간위원으로 구성돼있다.

회의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연내 치료제를 확보하고 내년까지 백신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해당 기업에 전폭적인 지원을 실시할 것"이라며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올 하반기 중 임상시험 실시에 필요한 비용 1000억원 이상을 긴급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어 "백신을 최대한 신속히 개발해 바라건대 세계 최초가 되도록 할 것"이라며 "세계 최초가 아니더라도 국가 책임하에 끝까지 개발해 코로나19를 우리나라 바이오헬스산업 전략 기지로 삼겠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치료제·백신 개발 자체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우리나라 바이오 연구개발 역량과 산업 도약의 계기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코로나19 사태가) 치료제·백신 개발 자체에 그치지 않고 우리나라 바이오 연구개발 역량과 산업을 한단계 도약하게 만드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최 장관은 이어 "연구개발 투자 확대, 바이러스 전문 연구기관 신설, 기업 대상 연구지원 서비스 강화, 규제개선, 인력양성 등 모든 자원을 활용한 조치가 효과를 발휘하길 기대한다"라며 "제2, 제3 감염병 위기에도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바이러스 기초 원천연구에 대한 대응을 강화하겠다"라고 덧붙였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