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무급휴직' 주한미군 韓 근로자, 현업 복귀…국방부 "美 결정 환영"

한국 정부가 연말까지 인건비 2434억원 부담할 듯
국방부 "방위비 협상도 조속히 타결되도록 할 것"

  • 기사입력 : 2020년06월03일 11:25
  • 최종수정 : 2020년06월03일 14: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주한미군이 한국인 근로자의 무급휴직을 중단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국방부가 환영의 뜻을 밝혔다.

국방부는 3일 오전 공식입장을 통해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의 무급휴직을 중단하기로 한 미측의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지난 3월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 외교부 앞에서 전국주한미군한국인노동조합원들이 손 팻말을 든 채 2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2020.03.27 alwaysame@newspim.com

앞서 미국 국방부는 2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올 연말까지 주한미군 한국 군무원의 인건비를 한국 정부가 부담하는 제안을 수용했다"고 말했다.

미국 국방부는 그러면서 "이번 결정으로 올 연말까지 주한미군 군무원의 인건비 2억달러가량(약 2434억원)을 한국 정부가 부담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로써 지난 4월 1일 방위비 협상 미타결로 무급휴직 상태에 놓인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4000여명이 약 두 달 만에 현업에 복귀할 수 있게 됐다.

다만 방위비 협상이 장기화될 여지가 커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이 방위비 인상 및 협상 조기타결을 압박하기 위해 제시했던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 문제를 우리 정부가 스스로 해결한 셈이 됐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방위비 협상 역시 조속히 타결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국방부는 "한·미 양측은 조속한 시일 내에 방위비 분담 협상이 합의에 도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