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카카오커머스, 벤처캐피탈 '옐로우독' 투자조합에 20억 출자

  • 기사입력 : 2020년06월02일 09:29
  • 최종수정 : 2020년06월02일 09: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카카오커머스는 중소기업 및 벤처기업 투자를 통한 신성장 동력 발굴 및 사회 공헌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카카오커머스는 2일 국내 벤처캐피탈(VC) '옐로우독'이 조성한 '옐로우독 도약하다 투자조합' 에 20억원을 출자한다고 밝혔다.

카카오커머스 CI. [제공=카카오커머스]

카카오커머스는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새로운 시장기회를 발굴하는 중소기업 및 벤처사들에게 성장 기회를 제공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하자는 취지로 이번 투자를 단행한다.

해당 펀드는 2일 158억원 규모로 1차 결성되었으며, 향후 3개월 내 최대 200억원까지 증액해 결성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카카오커머스는 20억원을 출자하며 1차 결성에 참여했다. 이는 현재까지 본 펀드에 참여한 민간 기업 중 최대 규모다.

'옐로우독'은 2016년 설립된 국내 1세대 임팩트 벤처캐피탈이다. 비즈니스를 통해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스타트업을 발굴, 투자해왔고 지금까지 약 25개 기업에 570억원의 투자를 집행했다.

'옐로우독 도약하다 투자조합' 펀드는 임팩트 투자 철학 아래, 청년 및 여성 창업가에게 집중 투자할 목적으로 조성되었다. 특히 'SHEconomy(여성이 경제주체로 활발한 소비활동을 벌이는 경제 부문) 영역' 및 밀레니얼 소비자의 가치 지향과 맞물리는 친환경 솔루션, 웰니스 및 헬스케어 영역에 집중 투자할 예정이다.

카카오커머스 측은 "유망 스타트업, 벤처기업에 대한 적극적 지원을 통한 상생 생태계 조성, 동반 성장 필요성에 깊이 공감해 이번 투자를 진행했다" 며 "앞으로도 다양한 방식의 사회 공헌 기회를 마련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카카오커머스는 지속 가능한 산업 생태계 성장을 도모하고 사회적 가치를 실천하고 있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