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강성해진 與 "국회 개원 협상 대상 아냐"... 5일 임시회 강행할 듯

이해찬 "국회 개원 역시 협상대상되면 국민들 지탄할 것"
통합당 "원 구성 협상이 먼저"... 與 단독 개원 가능성에 반발

  • 기사입력 : 2020년06월01일 15:40
  • 최종수정 : 2020년06월01일 17: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여야가 21대 국회 원구성 협상에 난항을 겪으며 샅바 싸움을 이어가고 있다. 협상 속도와 함께 국회 개원도 늦췄던 관행과 달리, 더불어민주당은 "개원은 협상 대상이 아니다"라며 5일 단독 개원도 강행할 모양새다.

민주당은 총선 1호 공약으로 '일하는 국회법'을 추진하기로 했다. 국회 개원을 위한 법정시한인 5일은 반드시 지켜야 한다는 입장이다. 여기에 의석수 177석으로 절대 과반을 차지한 만큼 과거와 같이 야당에 끌려 다녀서는 안 된다는 당내 여론이 지배적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6.01 leehs@newspim.com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원내대표께서 6월 5일 정기국회 개원은 협상 대상이 아니다. '6월 5일 의장단 선출을 위한 개원은 어떠한 경우에도 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며 "저는 이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만약에 그런 것이 조금이라도 협상 대상이 된다면 아마 많은 국민들로부터 굉장히 지탄과 실망의 목소리가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보탰다. 앞서 김태년 원내대표가 압박용 카드를 내민 데 이어 당대표가 이에 힘을 실은 것이다.

미래통합당은 국회 상임위 가운데 법제사법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만큼은 야당이 가져와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 가운데 민주당과 통합당은 지난달 29일 저녁 원내대표·수석부대표급 '소주 회동'을 통해 원 구상 협상을 이어갔으나 의견에 평행선만 그은 것으로 확인됐다.

원 구성 협상이 꼬이며 국회 개원일 역시 연기될 가능성이 높게 점쳐졌다. 이전 국회에서는 여야 원 구성 협상이 끝나는 대로 개원을 하는 것이 관례였다. 이 때문에 13대 국회를 시작으로 법정 시한으로 정해진 국회 개원일을 지킨 적이 단 한 차례도 없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1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김 원내대표를 향해) 개원 협상은 국회의장단과 상임위 배분이 끝난 후 해왔던 것이 관례로 의장만 먼저 선출하는 일방적 국회는 동의할 수 없음을 분명히 밝혔다"고 말했다.

또 "통합당은 원 구성에 관한 전체가 일괄 타결 된 다음에 첫 본회의를 열어 의장단을 선출하겠다고 알렸다"며 "민주당이 국회법을 내세워 법대로 하자는 것은 다수의 힘으로 일방적으로 하겠다는 의사를 비친 것"이라고 반발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 주호영 원내대표(왼쪽)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0.06.01 kilroy023@newspim.com

원 구성 기간이 가장 길었던 국회는 125일이 소요됐던 1992년 14대 국회다. 법정 시한대로면 국회의장단 선출은 오는 5일, 상임위원장 구성은 8일까지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 개원일 만큼은 협상 대상이 될 수 없다며 강행처리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민주당은 2일 의원총회에서 의견을 모아 임시회 소집요구서를 국회 의안과에 제출할 계획이다.

다만 민주당은 국회 개원을 위한 임시회와 상임위 구성까지는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통합당과 협상을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김영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기자와 만나 "(원 구성 협상을 위한 수석 회동이) 아직 예정된 것은 없다"면서도 "오후에도 계속 연락해 볼 것"이라며 협상 의지를 밝혔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