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정치

[영상] 떠나는 문희상 "20대 국회 아쉬워…21대는 새출발 하길"

  • 기사입력 : 2020년05월29일 11:45
  • 최종수정 : 2020년05월29일 11: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성우 인턴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접견실에서 '제20대 후반기 국회의장단 퇴임인사'를 했다. 이날 자리에는 이주영·주승용 국회부의장을 비롯해 유인태 국회사무총장, 한공식 입법차장, 김승기 사무차장, 현진권 국회도서관장, 이종후 국회예산처장, 김하중 국회입법조사처장 등이 참석했다.

문 의장은 20대 국회에 대해 "저평가된 측면이 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는 "20대 국회는 역사에 기록될 만한 국회였다고 생각한다"며 "전반기에는 완벽한 헌법적 절차에 따라 대통령 탄핵이란 엄중한 일을 해냈고 후반기에는 중요한 개혁 입법의 물꼬를 트며 역대 가장 많은 법안을 의결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21대 국회에서는 여야 의원들이 서로를 고소·고발해서 입법부 구성원이 사법부의 심판을 받는 일, 스스로 발목 잡는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며 "21대 국회는 통합의 모습으로 새출발할 수 있기를 간절히 희망한다"고 당부했다.

seong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