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정지선 '돌다리 경영'서 '공격 경영' 전환?..."이번엔 화장품 접수"

현대百 화장품 원료부터 제조・판매 수직계열화 추진
정지선 회장 올해 신사업 '화장품'·'면세' 집중

  • 기사입력 : 2020년05월29일 06:04
  • 최종수정 : 2020년05월29일 06: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화장품을 올해 주력 신사업으로 낙점하고 공격적인 경영 행보에 나서고 있다.

경쟁사인 롯데, 신세계 등 유통업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사업 구조 조정에 나서며 움츠러들고 있지만 정 회장은 사업 다각화를 통한 확장 의지를 보이고 있어 업계 이목이 쏠리고 있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사진=현대백화점그룹] 2020.01.02 hj0308@newspim.com

◆현대퓨처넷, 현대에이치씨엔 떼고 SK바이오랜드 품나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백화점그룹은 천연 화장품 원료 1위 업체인 SK바이오랜드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SK바이오랜드 지분 인수를 위해 자문사를 설정하고 실사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수 대상은 SK바이오랜드 최대 주주인 SKC가 보유한 전체 지분 27.9%다.

SK바이오랜드 인수에는 현재 매각을 추진 중인 현대HCN을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HCN은 방송통신사업부문을 물적 분할 후 신설법인 '현대에이치씨엔'을 만들어 매각을 추진하고 있으며 현대퓨처넷은 상장법인으로 남게 된다.

존속법인인 현대퓨처넷은 디지털 신기술 미디어 서비스를 주력 사업으로 하며 신성장 사업을 발굴해 사업 영역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에이치씨엔 매각이 성사되면 현대퓨처넷은 업계 추정금액으로 약 4300억원의 매각대금을 손에 넣게 된다. 이와 함께 현재 현대HNC이 보유한 현금성 자산 4000억여원을 합쳐 8000억원의 실탄을 보유하게 되는 셈이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M&A 연혁. 2020.05.28 hj0308@newspim.com

◆정지선 회장 유통가 '미다스 손'...취임 후 굵직한 M&A 성사 잇달아

정지선 회장은 그 동안 기존 사업과 시너지를 고려해 사업 영역을 늘리는 방식으로 경영 행보를 보여왔다.

정지선 회장은 2007년 말 회장에 취임한 이후 기업 인수합병(M&A)을 통해 외형 확장을 꾀해왔다. 취임 이후 이듬해인 2008년 디몰 인수를 시작으로 1~2년 꼴로 기업을 인수해왔고 2012년 한섬과 리바트를 인수해 굵직한 합병을 성사시켜왔다.

특히 한섬 인수 당시 창업자인 정재봉 회장을 직접 만나 계약을 따냈다는 일화는 재계에서 유명하다.

인수를 검토 중인 SK바이오랜드 역시 이 같은 정 회장의 결정과 맥이 닿아 있다. 앞서 정 회장은 기능성 화장품 기업인 클린젠코스메슈티칼(이하 클린젠) 지분 51%를 인수하며 화장품 사업 진출에 출사표를 던졌다.

원료 기업인 SK바이오랜드를 인수할 경우 제조와 백화점 판매망으로 이어지는 화장품 수직계열화가 완성되는 셈이다.

◆면세점 빅4 진입...롯데·신세계 유통 강자와 어깨 맞댄다

화장품 사업은 최근 신사업으로 추진 중인 면세점과 시너지도 기대된다. 통상 고가 화장품 라인은 면세점 매출이 사업 성패를 가르기 때문이다.

정 회장은 최근 인천국제공항면세점 입찰전에서 신세계와 롯데를 제치고 DF7(패션·기타) 구역을 따냈다. 이에 지난 2월 개점한 동대문점과 함께 면세점 총 3개 사업장을 운영하며 면세업계 빅4 입지를 구축하게 됐다. 

지난해 말 기준 현대백화점면세점의 시장 점유율은 4%로 추정되지만 연내 8%까지 늘어날 것으로 업계는 전망한다. 

인천공항면세점 확보로 현대백화점은 규모의 경제를 통해 매입가를 낮출 수 있다. 면세점 사업은 상품을 직매입해야해 진입장벽이 높은 사업으로 꼽힌다. 또 인천공항은 세계 3위 규모 공항으로 진출만으로 면세점 브랜드 파워 강화도 기대할 수 있다. 

면세사업을 품은 정지선 회장은 롯데와 신세계 등 유통강자와 어깨를 나란히 맞대게 됐다. 정 회장이 2010년 창립 39주년 비전 2020선포식에서 밝힌 목표도 이미 넘어섰다. 당시 정 회장은 "2020년까지 현대백화점그룹울 매출 20조원, 영업이익 2조원 규모로 키우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지난해 현대백화점그룹은 자산총액 약 16조원, 국내 재계순위 22위, 매출액 20조원을 기록했고 올해는 면세, 화장품 등 사업을 확장한만큼 덩치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내년까지 백화점 1개, 아울렛 3개, 면세점 1개를 추가할 예정이다

◆신사업 너무 늦었나...K뷰티 황금기 지났는데 '우려'

다만 업계 일각에서는 신사업 도전 시기가 다소 늦었다는 분석도 있다. 특히 화장품 사업은 진입장벽이 낮고 코로나사태로 K뷰티가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었던 황금기와 같은 성황은 누리지 못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어서다.

유통업체가 화장품 사업에 진출해 성공한 사례도 극히 드물다. 신세계그룹의 경우 신세계인터내셔날을 통해 시장에 진출한 이후 5년 만에 간신히 흑자 전환했고 롯데백화점은 2016년 론칭한 PB화장품 앨앤코스가 2년 만에 사업을 접어야했다.

한 화장품 업계 관계자는 "화장품 사업은 진입장벽이 낮아 도전하는 기업들이 많지만 브랜드력을 갖추는 단계까지 올라서기 힘들다"면서 "유통업체의 경우 판매망을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향후 추이를 지켜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