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지표

[코로나19] 자영업자 '잔인한 4월' …음식·숙박업 일자리 37만개 급감

고용부, 4월 사업체노동력조사 발표
두달 연속 전체 종사자 수 대폭 감소

  • 기사입력 : 2020년05월28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06월29일 11: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숙박 및 음식점, 학원 등 대표적 서비스업종들이 '코로나19' 사태로 두달 연속 직격타를 맞았다. 

고용노동부가 28일 발표한 '4월 사업체노동력조사'에 따르면, 4월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총 1822만4000명으로 전년동월(1858만9000명)대비 36만5000명(-2.0%) 감소했다. 전달에 이어 두달 연속 전년대비 종사자수가 감소하는 초유의 상황이다. 

◆ 숙박 및 음식점업·교육서비스업 종사자 26만9000명 감소 

특히 정부가 추진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확산으로 숙박 및 음식점업(-16만3000명, -13.1%), 교육서비스업(-9만3000명, -5.8%)의 피해가 컸다. 이 외에도 사업시설 및 임대서비스업(-5만9000명, -5.1%), 예술, 스포츠 및 여가관련서비스업(-4만5000명, -13.6%), 도매 및 소매업(-5만5000명, -2.4%) 등도 줄줄이 종사자수가 줄었다. 전 산업 중 종사자 수 비중이 가장 큰 제조업(약 20%)도 5만6000명(-1.5%) 감소했다. 

반면, 코로나19 확산으로 의료인력 수요가 늘면서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6만9000명, 3.9%) 종사자는 크게 증가했다. 이와 함께 공공행정, 국방 및 사회보장행정(4만3000명, 5.8%), 전문, 과학 및 기술 서비스업(3만명, 2.9%) 종사자도 확대됐다.

4월 기준 사업체종사자 수 [자료=고용노동부] 2020.05.28 jsh@newspim.com

종사상지위별로 보면, 상용근로자는 전년동월대비 13만3000명(-0.9%), 임시일용근로자는 14만4000명(-7.9%), 기타종사자는 8만7000명(-7.5%) 감소해 단기근로자 일자리가 크게 줄었다. 규모별로는 상용 300인 미만이 1530만3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7만9000명(-2.4%) 감소했고, 300인 이상은 292만1000명으로 1만4000명(0.5%) 늘었다.

고용상황 변화를 단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입·이직자 현황을 살펴보면, 4월 중 입직은 82만1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6만9000명(-8.6%) 줄었다. 반면, 이직자 수는 88만1000명으로 7만6000명(9.5%) 증가했다. 

규모별로는 상용 300인 미만 사업체 입직자 수가 74만6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7만1000명(-8.6%) 감소했고, 이직자 수는 80만1000명으로 6만명(8.1%) 증가했다. 상용 300인 이상 사업체 입직자 수는 7만4000명으로 2000명(2.3%) 증가했고, 이직자 수도 8만명으로 1만6000명(25.8%) 늘었다. 

입직 중 채용은 73만1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1만2000명(-13.3%) 감소했다. 반면, 기타 입직은 9만명으로 4만3000명(93.1%) 늘었다. 이직 중 자발적 이직은 27만4000명으로 1만5000명(-5.3%), 비자발적 이직은 4만5000명으로 8000명(-1.8%) 감소했다. 기타 이직은 15만8000명으로 10만명(174%) 증가했다.

4월말 기준 지역별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전년동월대비 전남(7000명), 세종(5000명) 등은 증가한 반면, 서울(-11만7000명), 경기(-7만2000명) 등은 감소했다. 

◆ 3월 근로자 1인당 임금총액 347만3000원…전년비 2.3% 증가

3월 상용근로자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근로자 1인당 임금총액은 347만3000원으로 전년동월대비 2.3%(7만6000원) 증가했다. 

종사상지위별로는 상용근로자 임금총액이 364만1000원으로 전년동월대비 1.1%(4만원) 증가했고, 임시일용근로자는 166만원으로 11.1%(16만5000원) 늘었다. 

4월 임금 [자료=고용노동부] 2020.05.28 jsh@newspim.com

규모별로는 상용 300인 이상 사업체 임금이 511만6000원으로 0.3%(1만3000원) 증가했고, 300인 미만 사업체는 315만2000원으로 2.5%(7만6000원) 늘었다.  

고용부 관계자는 "300인 이상 임금상승률 둔화는 사회 전반에 영향을 끼친 코로나19 외에도 작년 3월 지급됐던 반도체 관련 산업의 성과급, 조선업이 포함된 기타 운송장비제조업의 임금협상 타결에 따른 임금인상소급분 등이 기저효과로 작용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임금총액이 많은 산업은 전기, 가스, 증기 및 공기조절 공급업(809만원), 금융 및 보험업(694만7000원) 순이고, 적은 산업은 숙박 및 음식점업(182만7000원), 사업시설관리, 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238만3000원) 순이다. 

◆ 3월 근로자 1인당 근로시간 168.6시간…전년비 7.3시간 증가 

3월 상용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근로자 1인당 근로시간은 168.6시간으로 전년동월대비 7.3시간(4.5%) 증가했다. 

고용부 관계자는 "근로시간 증가는 근로일수(20.7일)가 전년동월대비 1.0일(5.1%) 증가한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종사상지위별로는 상용근로자 1인당 근로시간이 175.0시간으로 전년동월대비 6.5시간(3.9%) 증가했고, 임시일용근로자는 98.5시간으로 4.0시간(4.2%) 증가했다. 

4월 근로시간 [자료=고용노동부] 2020.05.28 jsh@newspim.com

규모별로는 상용 300인 미만 사업체 근로시간이 167.9시간으로 전년동월대비 6.6시간(4.1%) 증가했고, 상용 300인 이상은 172.0시간으로 10.4시간(6.4%) 늘었다. 

근로시간이 긴 산업은 광업(189.9시간), 제조업(185.0시간) 순이고, 짧은 산업은 교육서비스업(137.8시간), 건설업(144.3시간) 순이다.  

1~3월 누계 월평균 근로시간(161.1시간)은 전년동기대비 2.8시간(1.8%) 증가했다. 

규모별로는 상용 300인 미만이 160.5시간으로 전년동기(158.1시간)대비 2.4시간(1.5%) 증가했고, 300인 이상은 163.9시간으로 전년동기(159.1시간)대비 4.8시간(3.0%) 늘었다. 

근로시간이 긴 산업은 광업(178.7시간), 수도, 하수 및 폐기물처리, 원료재생업(174.9시간) 순이고, 짧은 산업은 교육서비스업(132.9시간), 건설업(137.7시간) 순이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