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포탈

네이버 웹툰, 미국 전략 거점으로 글로벌 성장 본격 시동

웹툰 저변 확대 및 IP 비즈니스 활성화...웹툰 작가 해외 진출 확대
美 Z세대 잡은 웹툰 기반 팬십·커뮤니티 등 글로벌 동반 성장 모색

  • 기사입력 : 2020년05월28일 10:01
  • 최종수정 : 2020년05월28일 10: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네이버웹툰이 라인과 지분관계를 청산하고 독립에 나선다. 웹툰 사업 독립을 통해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개척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네이버 웹툰엔터테인먼트는 라인이 보유하고 있돈 라인디지털프론티어(LINE Digital Frontier)의 지분 전량을 인수하고 라인에 신주를 발행하기로 결정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날 네이버 측은 "네이버는 올 하반기에 관련 절차를 마무리하고 웹툰엔터테인먼트 주식회사를 웹툰 본사로, 글로벌 사업 확장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 중심의 성장 계획을 선언했다.

네이버는 "한국에서 태동한 새로운 장르인 웹툰의 글로벌 성장 가속화를 위해, 네이버웹툰이 미국 시장을 거점으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도약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국내 웹툰 작가들의 해외 진출 기회가 확대되는 동시에, 팬십, 커뮤니티 등 다른 네이버 서비스의 글로벌 성장 가능성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뉴욕 타임스퀘어에 웹툰 플랫폼(라인웹툰) 광고. [제공=미래에셋대우] 2020.04.06 swiss2pac@newspim.com

 ◆ 급변하는 시장 상황 안에 글로벌 성장 기회… 전략적 거점으로서 미국에 집중

미국 중심 성장 전략을 표방한 것은 넷플릭스, 디즈니 등 엔터테인먼트 산업 경쟁 심화에 따라 결과다.

네이버 측은 "현재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웹툰은 아직 새로 생긴 콘텐츠 장르에 불과하다"며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는 디즈니, 넷플릭스부터 애플, 아마존까지 시가총액 수백조원의 기업들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과감한 투자를 진행하며 경쟁하고 있다. 네이버는 급변하는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 상황 안에, 웹툰의 글로벌 성장을 위한 기회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코로나19 팬데믹은 엔터테인먼트 산업 지형에 큰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내보다 미국에서 IP 사업 전개하기가 수월하다는 점도 이유로 꼽았다. 

네이버는 "네이버웹툰은 보다 빠르게 미국을 거점 지역으로 안착시키고 전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엔터테인먼트 기업들과의 IP 비즈니스를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엔터테인먼트 분야 글로벌 인재들과 다양한 문화권에서 사랑 받을 수 있는 양질의 웹툰을 원활히 확보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제공=네이버]

이어 "웹툰 미국 법인은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국내외 웹툰 IP의 활성화 및 글로벌 웹툰 시장 저변 확대에 집중할 예정"이라며 "국내 웹툰 조직은 웹툰 종주국으로서 엔터테인먼트 분야의 첨단 기술 연구 및 서비스 실험을 지속하는 것은 물론 더욱 다양한 국내 웹툰 작가들이 글로벌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네이버웹툰은 글로벌 월이용자(MAU) 6200만 명을 돌파하는 등 한국을 넘어, 아시아와 북미 시장에서도 '글로벌 No1. 웹툰 플랫폼'으로 자리잡았다.

글로벌 진출에도 국내보다 미국이 유리하다는 점도 고려됐다.

네이버 측은 "네이버웹툰은 미국을 전략적 거점으로 활용함으로써 웹툰 콘텐츠가 아시아와 북미를 넘어 유럽과 남미 지역 등 아직 웹툰이 자리잡지 않은 지역에까지 그 저변을 빠르게 확대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이를 통해 우리나라의 웹툰 작품들도 전세계 콘텐츠 허브인 미국과 유럽, 남미 등 보다 많은 언어권으로 확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미국 Z세대 잡은 웹툰 기반으로 팬십, 커뮤니티 등 서비스의 글로벌 성장도 기대

현재 네이버웹툰의 미국 사용자 중 75%가 Z세대다. 

네이버웹툰이 기술 발전에 따라 스마트툰, AR툰과 같은 새로운 형식의 웹툰을 시도함으로써, 모바일 플랫폼을 가장 적극적으로 사용하는 미국 Z세대의 관심을 얻은 결과다.

네이버는 "Z세대의 비중이 높은 웹툰의 글로벌 성장은 웹툰 작가 팬십이나 작품 관련 커뮤니티 분야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웹툰 글로벌 성장은 네이버가 보유한 다른 플랫폼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기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4월 1일 우리나라와 미국, 일본에서 동시 공개된 네이버웹툰 원작의 애니메이션 '신의 탑'은 1화 공개 이후 미국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 9위에 올랐다. 커뮤니티 사이트 레딧(Reddit) 내 주간 인기 애니메이션 랭킹에서는 7187점이라는 높은 점수로 1위를 차지했다.

포브스(Forbes)는 지난달 1일(현지 시간) '신의 탑' 관련 내용을 보도하며 "에피소드가 끝날 때, 이 이야기가 어떻게 주간 500만 명의 독자들을 사로 잡았는지 이해하게 됐다"고 영상화된 애니메이션과 원작 웹툰 IP 가진 콘텐츠의 힘에 대해 호평을 내놓기도 했다.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