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중진공, 신북방시장 개척 위한 화상 상담회 개최

러시아, 카자흐스탄 등 6개국 30개 바이어 참가

  • 기사입력 : 2020년05월27일 13:15
  • 최종수정 : 2020년05월27일 13: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진주=뉴스핌] 이경구 기자 =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27일부터 5일 동안 서울 목동 e-Biz센터 화상 상담장에서 신북방 시장 진출을 위한 바이어 초청 온라인 화상상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전경 [사진=중진공] 2020.05.27 lkk02@newspim.com

이번 상담회는 신북방 지역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60여개 사와 신북방 6개국 30여개 바이어를 매칭해 진행한다. 첫날인 27일에는 26개사가 11개 바이어와 상담을 진행했다.

상담회에는 신북방 4개 주요 경제 대상국인 러시아,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키르키즈스탄 바이어가 모두 참석해 국내 우수기업과 제품에 대한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러시아의 한국 브랜드 최대 판매 유통기업 '히비스커스' 그룹과 카자흐스탄 온·오프라인 대형 유통기업 'VIP 스토어'가 참여했다. 한류의 영향으로 현지에서 수요가 높은 화장품과 생활용품이 바이어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중진공은 지난 4월부터 코로나19 위기를 새로운 수출 기회로 만들기 위해 수출 유관기관과 공동으로 코로나19 피해기업, 5대 유망 소비재 기업 등 수출유망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비대면 방식의 온라인 화상 상담회를 진행해오고 있다.

중진공은 지방중소기업청과 협업해 6월에는 지역특화 우수상품, 7월에는 브랜드K 우수 기업 대상으로 8월까지 매월 릴레이 온라인 화상 상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온라인 화상 상담회는 고비즈코리아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참여 신청이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중진공 온라인수출처로 문의하면 된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신북방 시장 진출을 위한 화상 상담회가 일회성 이벤트로 끝나지 않고 계약까지 이어지는 것이 중요하다"며 "무역전문가를 통해 상담 후 거래협상, 계약서 검토 등 사후관리까지 밀착 지원해 실질적인 수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 고 말했다.

lkk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