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백화점 거래 中企 80%…"고객 발길 끊겨 재고문제 심각"

위기 극복 위해 대규모 판촉행사·판매수수료율 인하 희망

  • 기사입력 : 2020년05월27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05월27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백화점과 거래중인 중소기업의 80% 이상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영난을 호소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27일,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중소기업 206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관련 백화점 거래 중소기업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백화점 거래 기업의 80.6%가 코로나19 확산 이전 대비 경영상황이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고, 중소기업 10곳 중 4곳(45.2%) 이상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된다면 6개월 이상 버티기 어렵다고 응답했다.

[로고=중소기업중앙회]

백화점 거래 중소기업은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가장 절실한 대책으로 '상품 판매확대 및 재고소진'(46.6%)을 꼽았고, '운전자금 확보'(31.1%), '유통업체와의 상생협력 강화'(16.0%)가 뒤를 이었다.

백화점-중소기업간 상생 판촉행사가 개최될 경우 참여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중소기업이 64.6%를 차지했고, 참여를 희망하는 가장 큰 이유로는 '재고문제 해소'(71.4%)인 것으로 나타났다.

백화점의 상생 판촉행사에 참여 의향이 없는 이유로는 '높은 판매수수료율에 따른 매출 증대 효과가 크지 않음'(63.0%)을 응답해 수수료율에 대한 부담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고, 이어 '복합한 판촉행사 절차'(12.3%), '판촉행사 진행비용 부담'(11.0%) 순으로 조사됐다.

.수수료율 인하 수준에 대해서는 평균 11.3%p 인하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행 백화점 수수료는 34∼35% 내외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중소 패션업체의 경우 코로나19 피해로 재고누적 문제만 해결된다면 손실을 감수하고서라도 할인행사에 참여하겠다는 말이 나올 정도"라며 "위기 극복을 위한 대규모 판매행사를 비롯해 중소협력사와 상생할 수 있도록 백화점 업계에서 수수료율을 파격적으로 인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