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비대면 업종이 기업창업 주도...1분기 기술창업 5.8만개 탄생

중기부, '창업동향' 발표...1분기 46만 2991개 새로 창업
ICT 전문과학기술 온라인쇼핑 등 비대면 분야 창업 주도

  • 기사입력 : 2020년05월27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05월27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1분기 비대면 업종 중심으로 창업이 일어났다. 정보통신업종과 무점포소매업 전문·과학·기술업종에서 새로운 기업이 탄생했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가 27일 발표한 올해 1분기 '창업기업 동향'에 따르면 기술창업기업은 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기 대비 0.3%(198개) 증가한 5만8892개를 기록했다. 연구개발업, 전문서비스 등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20.2%)과 정보통신업(9.4%)에서 창업기업이 늘어났다.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중소벤처기업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새로 만들어진 기업은 46만 2991개로 전년동기(32만1748개)에 비해 43.9%(14만1,243개) 늘어났다. [자료=중소벤처기업부] 2020.05.27 pya8401@newspim.com

온라인광고업, 경영컨설팅업 등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 시장규모 확대로 올해 1분기 1만3563개 기업이 새로 탄생했다. 지난해 같은기간(1만1287개) 대비 2276개 늘었다.

원격근무 등 비대면 ICT 서비스 수요 급증으로 정보통신업도 증가세를 이어갔다. 올해 1분기 8164개로 전년(7460개)에 비해 704개 늘었다.

온라인 쇼핑 증가로 통신판매업 등 무점포소매업의 증가세도 두드려졌다. 지난해 22만7482개에서 올해 27만 9249개로 5만1767개 늘었다.

부동산업도 일시적인 현상이지만 연2000만원 이하 주택임대소득 과세 시행으로 절세효과를 노린 임대사업자등록이 급증했다. 올해 1분기 20만5122개로 전년동기 6만4503개보다 218% 급증했다.

반면 제조업은 지난해부터 이어진 부진에다 코로나19 확산이 더해지면서 전기·전자(-12.0%) 고무·화학(-10.9%) 등을 중심으로 신규창업이 줄어들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숙박·음식점업도 전년 동기 대비 5.8% 감소했다. 학원 등 교육서비스업도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다. 지난해 까지 증가세를 보였지만 올해 들어 전년 동기 대비 10.4% 감소로 돌아섰다.

증가와 감소 업종을 합칠 경우 창업동향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새로 만들어진 기업은 46만 2991개로 전년동기(32만1748개)에 비해 43.9%(14만1243개) 늘어났다. 절세 목적의 부동산업 창업을 제외할 경우 전년 동기대비 0.2% 증가에 그쳤다.

◆ "60세 이상, 경륜살린 전문·과학·기술 서비스업 창업 급증"

연령별로 보면 청년층(39세 이하) 창업은 도·소매업(10.2%) 사업시설관리서비스업(21.0%)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13.6%) 정보통신업(8.3%) 등에서 증가했다.

60세 이상은 부동산업(365.1%) 외에도 도·소매업(8.0%)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40.5%) 정보통신업(29.3%) 등 서비스업 위주의 늘어났다. .

성별로는 여성 창업기업이 47.1% 증가한 21만 7,460개, 남성 창업기업은 41.2% 늘어난 24만 5,362개로 집계됐다. 부동산업을 제외할 경우 여성 창업기업은 11만 3155개로 전년 동기 대비 1.7% 감소했다. 남성 창업기업은 1.8% 증가한 14만 4558개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세종(90.5%) 인천(64.1%) 대전(60.1%) 서울(55.8%) 등 모든 지역에서 급증했다. 부동산업을 제외할 경우에는 세종(8.5%) 경기(6.1%) 인천(4.9%) 등에서는 증가했다. 반면 경북(-10.2%) 대구(-8.3%), 울산(-7.3%) 등에서는 감소했다.

올해 1분기 법인 창업기업은 3만 3972개로 전년동기 대비 24.8%(6,741개) 늘어났다. 개인 창업기업은 전년 동기 대비 45.7%(13만4502개) 증가한 42만 9019개를 기록했다. 다만 부동산업을 제외할 경우 법인창업은 2만 7789개로 전년 동기 대비 15.7%(3770개) 증가했지만 개인창업은 같은 기간 1.3%(3146개) 감소한 23만80개로 나타났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