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울산문화예술회관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 in 울산' 재추진

  • 기사입력 : 2020년05월26일 12:45
  • 최종수정 : 2020년05월26일 12: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울산=뉴스핌] 남동현 기자 = 울산문화예술회관은 코로나19로 연기했던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 in 울산'을 오는 6월 19일부터 21일까지 재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울산 문화예술회관 야외 경관[사진=울산시]2019.12.20

'배리어프리영화'는 영화 화면을 음성으로 설명해주는 '화면 해설'과 화자 및 대사, 음악, 소리 정보를 알려주는 '한글 자막'을 넣어 모든 사람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영화이다.

행사는 △6월 19일 '감쪽같은 그녀' △20일 '마당을 나온 암탉' △21일 '일 포스티노' 영화를 매일 오후 2시에 소공연장에서 영화 상영과 감독·성우가 참여하는 '관객과의 대화'라는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이번 사업은 울산문화예술회관과 (사)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가 업무 협력을 통해 지역 문화예술 확산과 문화복지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마련한 의미 있는 사업으로 장애인과 비장애인, 남녀노소가 함께 영화를 관람할 수 있는 기획제작 프로그램이다.

나문희, 김수안 주연의 '감쪽같은 그녀'는 허인무 감독이 함께한다. 2019년 12월에 개봉한 최근 작품으로 혼자 살던 할머니가 예기치 않게 소녀·아기와 동거를 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다.

2011년 한국 순수 애니메이션 작품으로 전국의 많은 아이들과 부모를 울렸던 '마당을 나온 암탉'은 오성윤 감독이 함께한다. 이 작품의 작가인 황선미 씨는 "비록 어린이를 위한 동화이긴 하지만 어른들의 이야기다"라고 말했다.

1994년 이탈리아 작품 '일 포스티노'는 성우 이진화 씨가 함께한다. 세계적 명작으로 분류되는 이 작품은 우체부로 고용된 마리오와 시인 네루다와의 우정, 시와 은유의 세계를 만나 사랑을 이루는 과정을 보여주며 문학의 의미를 생각해보게 하는 영화이다.

코로나 상황을 감안해 '객석 띄워 앉기'로 좌석이 배치되며 무료이지만 사전 예약을 해야 한다.

공연 전후 공연장 소독 및 공연 당일은 입장 시 발열 체크, 손소독제 사용 등 전체 방문자들이 방역지침을 지켜야한다.

ndh40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