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화웨이 美 제재에 결연한 대응 천명, 삼성 SK 윈윈 협력 유지

화웨이 스마트폰 올해도 판매량 20% 감소할 듯
구글 대체할 자체 검색 기능 개발 응용 서둘러

  • 기사입력 : 2020년05월25일 18:24
  • 최종수정 : 2020년05월27일 14: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세계 최대 통신장비 업체이자 중국 최대 스마트폰 기업인  화웨이(華爲)는 영업 피해가 적지 않겠지만 미국의 2차 제제에 대해 단호하게 맞서나갈 것이라며 강력한 대응 입장을 나타냈다. 

화웨이는 미국 상무부가 화웨이에 대해 미국 생산 소프트웨어와 부품 설비 등의 사용을 금지 시키기로 한데 대해 추호도 위축되거나 동요하지 않고 당당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안드로이드 기반 화웨이 스마트폰에서 구글 서비스가 중단되도 화웨이 자체 연구개발을 통한 화반(花瓣)검색 기능이 조금씩 채용되기 시작해 장차 구글을 대체하는데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이 회사는 보고 있다. 화반 시스템은 화웨이가 구글 검색 대신 새로 개발한 검색 시스템으로 응용 추천 검색 날씨 뉴스 동영상 사진 음악검색 등 주요 기능을 모두 망라하고 있다.

화웨이 책임자는 화웨이에 대한 기술 부품 공급을 원천 차단하려는 미국의 이번 제재 조치는 순전히 특정 한 회사를 겨낭한 것이라며 이는 결과적으로 글로벌 산업 공급망에 심대한 타격을 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매체 봉황(鳳凰)망 사이트는 미국이 자국 기업들에 대해 중국 화웨이에 기술 부품 제공을 중지하도록 요구하고 나선 것은 글로벌 교역을 위협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는  많은 나라들이 오랫동안 구축해온 공평 무역기반을 해치는 부당 조치라고 주장했다.

이미 앞서 미국이 2019년 5월 중순 1차 화웨이 제재에 나서면서 여러분야 산업과 기업, 그리고 개인 생활에도 엄중한 피해를 끼친 것으로 나타났다. 적지않은 기업들이 도산하고 많은 종업원들이 구조조정으로 해고되기도 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화웨이가 미국의 2차 제재추진으로 곤경에 처했다. 화웨이는 2019년에 이어 계속되는 미국의 제재에 담담히 대응하고 자체 기술개발 노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2020.05.25 chk@newspim.com

당시 미국은 자국 기술기업들에게 화웨이에 대해 기술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지 말도록 규제했다. 이에따라 화웨이는 구글 이동서비스를 사용할수 없게 됐고 구글스토어 G메일 지도 유튜브 등을 포함한 응용 서비스 를 사용할 수 없게 됐다.

미국의 잇딴 제제속에 화웨이는 이미 영업에 상당한 타격을 받았다. 2019년 화웨이의 세계 휴대폰 판매량은 2억 4000만 대를 기록했다. 다만 이는 목표로 정한 2억 7000만 대~3억 대에 크게 미달하는 수치다. 국내외 전문기관 예측에 따르면 미국의 이번 추가 제재로 인해 화웨이의 2020년 판매량이 2019년에 비해 또다시 20% 가량 줄어들 전망이다.

화웨이 영업은 글로벌 170 개 국에 설립한 설비와 시스템에서도 큰 영향을 받았다. 만역 이런 상황이 계속된다면 지구상에 30여 억명의 모바일 사용자들이 정보 통신 이용에 위협을 받게 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화웨이는 이런 상황에 직면,  미국이 시행하려는 화웨이 제재 정책의 위험성을 경고하면서 미국의 조치에 대해 강력한 반대 의사를 천명했다. 화웨이는 세계가 모두 영향을 받고, 종국에는 미국 기업 역시 큰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화웨이는 미국의 제재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하면서 특히 기술 부품 공급 파트너 업체들과의 공조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화웨이 관계자는 한국 삼성과 SK하이닉스 중국 법인이 화웨이에 대해 안정적으로 반도체를 공급하겠는 입장을 밝혔다고 소개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