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1세대 로드숍' 위기의 토니모리...벤처캐피털 진출 묘수될까

본업 실적 악화에 신기사 설립...내달초 인가 신청
배해동 회장 자녀 배진형·성우도 지분 14% 확보
K뷰티 성장 주춤...헬스케어 중심 투자 단행할 듯

  • 기사입력 : 2020년05월25일 07:32
  • 최종수정 : 2020년05월25일 07: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혜린 기자 = 2006년 설립돼 로드숍 전성기를 누린 토니모리가 본업인 화장품 사업 실적이 지속 악화되자 신사업으로 눈을 돌렸다.

토니모리는 올 하반기부터 벤처캐피탈(VC) 사업에 뛰어들며 헬스케어 스타트업 등 투자에 나설 예정이다.

◆1분기만 적자 5배 늘어...신사업으로 눈 돌린 토니모리

25일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최근 토니모리는 자회사 토니인베스트먼트가 진행하는 유상증자에 참여해 98만주를 49억원에 취득했다. 토니인베스트먼트 지분 51%를 확보한 토니모리는 최대주주 지위를 유지한다.

토니모리 실적 추이 [서울=뉴스핌] 구혜린 기자 2020.05.22 hrgu90@newspim.com

증자 목적은 토니인베스트먼트가 정식으로 신기술사업금융전문회사(신기사) 인가를 받기 위해서다. 여신전문금융업법상 신기사 라이선스를 얻기 위한 최소 자본금 요건은 100억원이다. 이에 토니인베스트먼트는 제3자배정 유상증자(49억원)도 추가로 단행해 자본 요건을 충족했으며 내달 초 금융감독원에 인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토니모리가 자회사를 통해 벤처캐피탈 사업에 뛰어든 이유는 본업의 실적 악화와 무관하지 않다. 토니모리는 2016년 매출 2331억원, 영업이익 176억원으로 정점을 찍은 뒤 계속해서 실적이 악화됐다. 지난해에는 2018년(-50억원) 대비 영업적자를 3억원까지 줄였으나 아직까지 흑자전환은 요원해 보인다.

지난 1분기(1~3월) 토니모리는 영업손실 77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14억원) 대비 적자 폭이 5배가량 확대됐다. 매출도 414억원에서 331억원으로 20% 감소했다. 지난해 기존 로드숍 규모를 축소하고 면세점 등으로 제품 납입 비중을 늘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을 더 크게 받은 것으로 보인다.

한 증권사 뷰티 담당 애널리스트는 "토니모리 로드숍은 2018년보다 지난해 매출이 더 줄었다"며 "컨시크 등 인디 브랜드 출시와 채널 구조조정이 효과를 내던 가운데 코로나 악재가 끼어든 상태"라고 말했다.

◆뷰티 벤처투자는 심심...헬스케어 스타트업 발굴 나설 듯

토니인베스트먼트는 화장품 기업이 모회사이니만큼 헬스케어와 뷰티 분야 스타트업을 발굴하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이를 위해 10년 이상 벤처투자 업무를 수행한 김승대 이사 등 총 5명의 운용인력을 영입했다.

문제는 K뷰티 성장세가 주춤하면서 뷰티 스타트업 투자로 이익을 낸 사례가 드물다는 점이다. IB업계 관계자는 "트렌드가 빠르게 바뀌는 분야라 최근에 이익 본 사례가 거의 없다"고 말했다.

과거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가 20억원가량 투자한 미팩토리가 에이블씨엔씨에 인수된 사례, 프랙시스캐피탈파트너스가 한국콜마 지분 매각으로 146% 수익률을 기록한 사례 외에는 주목받은 케이스가 없다.

토니인베스트먼트는 헬스케어 분야 스타트업에 주목할 것으로 보인다. 모회사 토니모리도 2018년 신주 유상증자 참여 등을 통해 바이오벤처 에이투젠의 지분 80%를 30억원에 사들인 바 있다. 올 초 에이투젠의 기업가치는 토니모리 인수 시점 대비 5배 이상 높아진 200억원으로 평가됐다.

윤영민 토니인베스트먼트 대표는 "신기사 인가를 받고 난 이후 펀드 결성과 벤처투자를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코오롱인베스트먼트가 성장한 것처럼 토니인베스트먼트에서도 수많은 스타트업들과 함께 호흡하면서 정통 벤처캐피탈로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상증자를 마친 토니인베스트는 토니모리 51%, 배해동 토니모리 회장 35%, 배해동 회장의 자녀인 배진형·성우씨가 각각 7% 지분을 갖게 됐다. 장녀인 배진형씨는 1990년생으로 2016년부터 토니모리 사내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hrgu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