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팬데믹 현황] 확진 500만명 도달...'어린이 괴질' 13개국 확산(22일 15시35분)

英 연구진 "미국 주 절반 'R0' 1 넘어"
트럼프 "2차 유행와도 봉쇄 안할 것"

  • 기사입력 : 2020년05월22일 17:08
  • 최종수정 : 2020년05월22일 17: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가 500만명을 돌파했다. 사망자 수는 33만명을 넘겼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의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 22일 오후 3시 36분 기준 전 세계 누적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 수는 각각 510만6686명, 33만2969명으로 하루 전보다 각각 10만6705명, 4800명 늘었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157만7287명 ▲러시아 31만7554명 ▲브라질 31만87명 ▲영국 25만2246명 ▲스페인 23만3037명 ▲이탈리아 22만8006명 ▲프랑스 18만1951명 ▲독일 17만9021명 ▲터키 15만3548명 ▲이란 12만9341명 등이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2020.05.22 bernard0202@newspim.com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9만4702명 ▲영국 3만6124명 ▲이탈리아 3만2486명 ▲프랑스 2만8218명 ▲스페인 2만7940명 ▲브라질 2만47명 ▲벨기에 9186명 ▲독일 8212명 ▲이란 7249명 ▲멕시코 6510명 등으로 집계됐다.

◆ '어린이 괴질' 한 주새 7→13개국으로 확산...20대 환자도

코로나19와 관련 의심되는 '어린이 괴질'이 급속하게 확산해 발병이 확인된 국가가 일주일 만에 7개국에서 13개국으로 늘었다고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가 21일 밝혔다. 그는 미국 내 발생 주(州)도 지난주 17곳에서 25곳으로 늘었다고 했다. 워싱턴DC가 23명, 뉴욕 시(市)에서만 147명의 환자가 보고됐다. 사망자는 뉴욕 주에서 3명, 메릴랜드 주에서 1명 등 최소 4명이 나왔다.

미국 뉴욕 브루클린에 거주하는 어린이들이 집 앞 마당에서 놀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소아 다기관 염증 증후군'으로 불리는 이 괴질은 고열과 피부 발진, 복부 통증 등의 증상을 보인다. 심한 경우 관상동맥 염증으로 사망할 수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미국 뉴욕주립대 랭건병원에 여러 명의 20대 환자가 소아 다기관 염증 증후군으로 입원해 있다고 보도했다. 샌디에이고에 위치한 래디어린이병원과 롱아일랜드 유대인의료센터에 각각 20세, 25세 환자가 이 질환에 걸려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미국 대부분 지역 코로나19 통제 안돼"..정상화에 경고

미국 전체 50개 주가 코로나19 관련 제한 조처를 완화하며 경제활동 재개를 시도 중인 가운데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과학자들이 보고서에서 미국 대부분 지역에서 코로나19 발병 상황이 통제되고 있지 않다며, 성급한 봉쇄 조치 완화는 신규 사망자 급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연구진은 미국의 50개 주 중 절반 정도가 여전히 1 이상의 코로나19 재생산지수(R0) 값을 갖고 있다고 했다. 이는 코로나19 환자 1명 당 1명 이상의 바이러스를 감염시키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연구진은 각 주의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수와 구글이 측정한 이동성 통계를 토대로 50개주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재생산지수를 추정했다. 절반은 1이상의 재생산지수를 나타냈으며 특히 텍사스, 애리조나, 콜로라도의 재생산지수가 높았다.

[워싱턴 로이터=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워싱턴DC에 위치한 백악관 인근에서 코로나19(COVID-19) 희생자들을 위한 장례행렬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마스크를 쓴 시위자가 현장에 놓여진 가짜 시체가방들 앞으로 지나가고 있다. 2020.05.20 bernard0202@newspim.com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의 바이러스 모델은 뉴욕주 당국이 참고하고 있는데, 뉴욕의 재생산지수는 지난 5에서 1로 크게 내렸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의 이동성 40%가 복원되면 뉴욕은 정점이었을 당시의 일일 신규 사망자수 1000명 수준으로 후퇴할 것이며 최대 하루 3000명이 사망할 수 있다고 했다. 플로리다주도 마찬가지로 정점 때 수준인 하루 신규 사망자 80명 대로 다시 악화할 수 있다고 했다.

◆ 트럼프 "2차 유행와도 봉쇄 안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코로나19 2차 유행이 오더라도 봉쇄 조치를 내리지 않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시간 주 포드 자동차 공장 방문 현장에서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에 대한 질문을 받고 "사람들은 그것이 아주 분명한 가능성이라고 말한다"며 "그 경우에도 우리는 나라를 닫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화재(코로나19 사태)를 진압할 수 있다"며 "그것이 화염이든 잔불이든 우리는 그것을 진입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포드 공장을 둘러보는 동안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워싱턴 로이터=뉴스핌] 이홍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19(COVID-19) 대응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4.06 bernard0202@newspim.com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