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코로나19] 英연구진 "미국 주 절반이 'R0' 1 넘어…통제 안 돼"

임페리얼칼리지 모형, 다시 기하급수적 확산 가능성 경고
"뉴욕주 R0 5→1, 이동성 40% 복원 시 일일 1000명 사망"

  • 기사입력 : 2020년05월22일 14:29
  • 최종수정 : 2020년05월22일 14: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과학자들의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COVID-19) 바이러스는 미국 대부분 지역에서 통제되고 있지 않으며 조속히 경제활동을 재개하기 위한 봉쇄 조치 완화는 신규 사망자 급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한 헬스장에서 사람들이 운동하고 있다. 이 헬스장은 코로나19(COVID-19) 사태로 문을 닫았다가 영업을 재개했다. 2020.04.27 [사진=로이터 뉴스핌]

21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연구진은 미국의 50개 주(州) 중 절반 정도가 여전히 1 이상의 코로나19 재생산지수(R0) 값을 갖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는 코로나19 환자 1명 당 1명 이상의 바이러스를 감염시키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재생산지수가 1보다 높으면 바이러스가 기하급수적으로 확산하는 것을 뜻한다.

연구진은 각 주의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수와 구글이 측정한 이동성 통계를 토대로 50개주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재생산지수를 추정했다. 절반은 1이상의 재생산지수를 나타냈으며 특히 텍사스, 애리조나, 콜로라도의 재생산지수가 높았다.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의 바이러스 모델은 뉴욕주 당국이 참고하고 있는데, 뉴욕의 재생산지수는 지난 5에서 1로 크게 내렸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의 이동성 40%가 복원되면 뉴욕은 정점이었을 당시의 일일 신규 사망자수 1000명 수준으로 후퇴할 것이며 최대 하루 3000명이 사망할 수 있다고 했다. 플로리다주도 마찬가지로 정점 때 수준인 하루 신규 사망자 80명 대로 다시 악화할 수 있다고 했다. 

이 대학의 액셀 간디 수학과 교수는 "이는 미국 내 전염병 사태가 지나가지 않았음을 뜻하며, R0 수치가 내려갔고 갖은 노력이 결과로 나타나고 있지만 아직은 더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정한 경제 정상화 기준을 달성하지 못했음에도 불구하고 거의 모든 주와 지역에서 이동제한 조치를 완화하기 시작한 가운데 나왔다. 로버드 레드필드 CDC 국장은 최근 FT와 인터뷰에서 미국이 올해 겨울 2차 코로나19 유행 파동을 겪을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간디 교수는 점차 많은 미국인들이 일상으로 돌아가면서 생활 태도를 바꾼다면 코로나19 확산이 이전처럼 심각하진 않을 것이라고 했다. 외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며 손을 자주 씻는 등 기본적인 질병 예방 수칙만 지켜도 결과는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그는 "만일 정부가 봉쇄 조치는 너무 많이 완화하면 매우 중대한 실수가 될 것이다. 우리는 R0 수치를 1 미만으로 줄여야 하는데 거의 대부분의 주들은 그러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