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특파원칼럼] '양회의 보너스 선물' 성장 목표치 실종된 정부 업무보고

  • 기사입력 : 2020년05월22일 14:47
  • 최종수정 : 2020년05월22일 15: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코로나19의 위력은 역시 대단했다. 중국 경제가 한치 앞을 예측하기 어려운  미궁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아시아 외환 위기, 미국발 세계 금융위기, 미중 무역전쟁 그 어느 때도 이런 상황까지 몰리지는 않았다. 중국의 주인인 공산당도 불확실한 경제 앞날에 주저 주저하는 모습이 역력하다.

5월 22일 오전 9시가 조금 넘은 시각 베이징 전인대(13기 전국인대 3차회의)가 열리는 베이징 인민대회당. 리커창(李克强) 국무원 총리가 전인대에서 밝히는 정부 업무보고를 읽어내려가는데 예년 같으면 금방 눈에 들어올 2020년 경제 성장률 목표치가 보이지 않는다. 코로나19가 몰고온 경제 앞날의 어둠이 너무 짙어 아예 목표 성장률 조차 잡지 못한 것이다. 

10년 전인 2010년 양회에서 중국은 GDP 성장 목표치를 8%로 제시했다. 그 해에 중국은 실제론 10.6% 성장률을 달성했다. 이후 경제 구조개혁이 추진되면서 목표치는 7%대, 6%대로 조정됐으며 매 해 경제 성장률은 정부 목표치 보다 높거나 늘 범위내에 들었다.

미중 무역전쟁이 발발한 2019년 성장 목표는 6.0%~6.5%로 낮아졌지만 역시 목표치에 부합하는 6.1% 성장을 이뤄냈다. 10년 간의 성장률 목표치와 실제 달성 수치로 돌아볼 때 중국 경제는 구조개선 스케줄에 따라 비교적 건강한 연착륙 과정을 밟아왔다.

최근 10년을 돌아 볼 때 중국이 경제 성장 목표치를 제시하지 못한 적은 한번도 없었다. 세계 금융시장 교란과 2019년 무역전쟁으로 미중간 교역기반이 붕괴되는 상황에서도 중국은 여봐란 듯이 6% 대의 예상 성장률을 제시했고 여지없이 목표치를 달성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달랐다. 2020년 1분기 GDP 성장률이 1992년 분기 성장률 발표 이래 20년 만의 최저치인 마이너스 6.8%로 수직 낙하하면서 중국 경제 안팎에 위기감이 팽배해졌다. 코로나19 발생 전과 1월 17일 2019년 경제지표 발표일 까지만 해도 내심 염두에 뒀던 6% 내외의 성장 달성은 현실적으로 어려워졌다.

중국내 코로나19 발생은 내수 경제에 1차 충격을 가했고 팬데믹(세계 대유행)으로 확산하면서 중국의 수출 시장에 2차 충격을 가했다. 코로나 세계 확산은 중국이 성장 목표치를 잡지 못하는데 결정적인 요인이 됐다.  동시에 10년간 공들여온 2010년 대비 GDP 두배 증액 목표도 소리 없이 소멸됐다. 작년만해도 입만 열면 GDP 두배를 외쳤지만 요새는 그 말을 입에 올리는 지도자들은 어디에도 없다. 

이례적으로 중국 당국이 성장 목표치를 제시하지 못한데 따른 충격은 당장 시장과 투자 심리에 적지않은 파장을 드리울 것이라는 전망이다. '현명한 기업이라면 14억 시장을 쉽게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 중국 관리(상무부 장관)들은 이렇게 큰 소리치지만 외국인 투자기업 중에는 안절부절하는 기업이 적지않다.

자본시장에는 벌써 성장 목표치를 제시하지 못한데 따른 충격이 가시화하고 있다. 각종 개혁정책과 함께 통상 양회의 보너스 선물로 여겨지는 성장 목표치가 나오지 않자 증시에서는 실망 매물이 대량 쏟아져 나왔다. 투자 심리가 급랭하면서 22일 상하이 거래소 등 중국 주요 지수는 일제히 큰 폭 하락세를 나타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